>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쑨양 청문회 연기, 판빙빙 컴백 워밍업, 홍콩시위에 대만 방독면 특수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7: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8월 19일~8월 23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쑨양 청문회 돌연 연기 왜?

중국의 수영 간판 스타 쑨양(孫楊)의 도핑 테스트와 관련된 청문회 일정이 연기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매체 청년보(青年报)에 따르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현지시간 20일 오후에 9월에 예정된 세계반도핑기구(Wada)와 국제수영연맹(FINA) 관계자 및 쑨양이 참석하는 청문회 일정을 10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청문회 참석자의 요청으로 일정이 연기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다만 일정 조정의 신청 주체는 공개되지 않았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측은 스위스에서 열리게 되는 쑨양 도핑건에 대한 청문회가 역사상 2번째로 공개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쑨양 [사진=중신사]  

쑨양측의 변호사는 “청문회 일정 연기를 요청한 주체는 쑨양이 아니다”며 “청문회는 늦어도 10월말 이전에 열릴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21일 저녁 쑨양 본인은 웨이보를 통해 “물속의 나는 빠르고 강하다”며 “물 바깥에 나는 더 강한 심장이 필요하다”며 도핑 논란을 둘러싼 복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쑨양의 도핑 논란은 지난해 발생한 도핑 테스트 거부 사건에서 비롯됐다. 

지난해 9월 4일 쑨양은 중국 저장성 자신의 자택에서 도핑검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혈액이 담긴 유리병을 망치로 깨뜨리고, 그의 경호원들은 반도핑 시험관들의 자격을 놓고 충돌했다.

쑨양의 변호인단은 “도핑 테스트 과정에서 일부 시험관이 허락 없이 휴대폰 촬영을 했고, 간호사 자격이 없는 인력이 혈액을 채취하려 했다”며 “쑨양은 자격을 갖춘 인력이 도핑 테스트를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을 뿐이다”며 도핑 테스트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일축했다.

◆ 판빙빙 컴백은 할리우드 영화일 가능성 높아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지난해 탈세 스캔들 이후 뚜렷한 활동을 못하고 있는 가운데, 판빙빙이 출연할 예정인 할리우드 영화 ‘355’의 개봉일자가 공개됐다.

중국 매체 신경보(新京报)는 해외매체를 인용, 스파이 액션영화인 355가 오는 2021년 1월 15일 북미 지역에서 개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할리우드 영화 355 [사진=바이두]

이 영화는 지난 7월 크랭크인을 한 후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런던과 모나코에서 로케이션을 할 예정이다. 판빙빙과 다른 주연 배우들과 합동 촬영 일정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355는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악당에 맞서 공동 작전을 펼치는 여성 요원들의 활약을 다룬 영화다. 판빙빙을 비롯해 제시카 채스테인, 마리옹 코티야르, 페넬로페 크루스 등 유명 배우들이 출연한다.

중국 매체들은 판빙빙이 355 개봉 이전에 복귀 작품을 찾지 못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 연예계 컴백에 최소 1년 이상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19일 상하이 병원을 찾아 심장병을 앓고 있는 아동을 위로하는 등 자선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다만 일부 네티즌들은 “화보촬영을 하러 병원에 온 것 같다”, “ 자선활동으로 지난 과오를 씻을 수 없다” 등 판빙빙의 모습에 여전히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판빙빙의 심장병 아동 자선활동(좌), 병원을 방문한 판빙빙의 모습(우)

◆ 홍콩 시위에 대만 방독면 업계 호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대만 방독면 업체들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홍콩 매체 SCMP는 홍콩 경찰이 최루탄 가스를 발포하면서 방독면이 필수품이 되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최근 대만 기업의 방독면 매출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대만의 방독면 유통 업체 관계자는 올해 방독면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세자리 수 이상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재고 분량이 거의 바닥났다”며 “제조사로부터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데 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대만산 방독면 판매가 급증한 원인은 홍콩 당국이 마스크 판매를 금지했기 때문이다. 홍콩내 방독면 물량은 이미 소진된데다, 중국산 방독면 제품도 반입이 전면 차단됐다.

[사진=셔터스톡]

한편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는 22일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홍콩 시위와 관련된 210개 영상 채널 삭제에 나섰다. 최근 트위터 및 페이스 북이 중국 관영 매체의 선전물로 의심되는 계정을 차단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유튜브의 운영사 구글은 22일 블로그를 통한 성명을 통해 “홍콩에서 진행 중인 시위와 관련해 조직화된 방식으로 영상을 업로드하는 유튜브 계정 210개를 정지시켰다"고 전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