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딸’이 빠졌다…‘금수저 특혜’ 의혹에는 입닫은 조국

조국, 23일 오후 긴급 입장문 발표…“사모펀드·웅동학원 내려놓겠다”
국민적 공분 이는 딸의 ‘입시 특혜’ 논란에는 이번에도 해명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5:4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딸'이 빠졌다. 딸의 '금수저'특혜입학 논란으로 도덕성이 의심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와 웅동학원을 사회환원키로 했지만 국민적 공분의 핵심 딸의 '금수저 스펙'에 대해서는 외면으로 일관해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3일 오후 2시30분 인사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1층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국 후보자는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면서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되어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고, 가족 모두가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밝혀왔다”고 미리 적어놓은 입장문을 읽어내려갔다.

이어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고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며 “그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다. 이제 그 혜택을 사회로 환원하고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마친 뒤 다시 올라가고 있다. 2019.08.23 alwaysame@newspim.com

하지만 A4 1장짜리 입장문 어디에도 딸의 제1저자 논문과 입시 특혜 논란에 대한 속 시원한 해명이나 사과는 없었다. 취재진의 질의응답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 그는 하루가 멀다 하고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에 대해 ‘절차적 불법성은 없었다’, ‘부정입학은 가짜뉴스다’, ‘비판과 질책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등으로 갈음해왔다. 특히 입장문 발표 당일 아침에도 딸의 부정 입학을 두고 “그때 입장과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발표문만 읽고 돌아서는 조 후보자를 향해 기자들이 던진 질문은 이번에도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사과하실 생각이 없으시냐’는 것이었다. 조 후보자는 답하지 않았다.

정작 대중이 분노하고 있는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설명은 빠지면서 조 후보자가 승부수로 던진 ‘사회 환원’이 악화되는 여론을 진화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