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지소미아 종료] 중소·중견기업 "준비 부족한데.. 분쟁 장기화 우려"

"대안 갖고 있는지 걱정.. 정부의 신속한 대응 당부"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박진숙 민경하 기자 =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가운데 중소·중견기업들은 대체로 "준비가 안 돼 있는 상황에서 한일관계 분쟁이 장기화할까 우려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alwaysame@newspim.com

중소기업 관련 한 협회장을 맡고 있는 A기업 대표는 23일 "지소미아 종료로 한일갈등이 장기화될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엇보다도 기업 경기가 많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인데, 우리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준비가 안 됐다. 정부가 확실한 대비책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벤처기업 B사 대표는 "다른 나라들이 다 싫어하는 걸 왜 하는가. 한일갈등 이후 중재 역할 미루던 미국도 실망스럽다는 의견을 냈더라"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어 "여전히 우리나라는 수출 중심인 나라다. 일본에게 대응하는건 찬성하지만 이미지가 안 좋아지는 수준의 대응은 국내 기업의 경제적 고립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왕 과감한 카드를 낸만큼 갈등이 길어지지않도록 정부가 신속하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완구업체 C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제정세와 한일 간의 입장을 고려할때, 매우 어려운 국면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장기적으로 국익을 생각하는 것이 기본 방향이 돼야 할텐데, 지소미아 사태가 과연 향후 국익에 보탬이 될 것인가는 어려운 측면이 될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일 간의 입장은 대안을 갖고 논의가 됐어야 하는데, 대안을 갖고 있는지 걱정이 앞서게 된다"면서 "국제적으로도 우리에게 긍적적인 방향으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가 돼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한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학습지 관련 중견기업 D사 관계자는 "지소미아는 제조업 관련 타격이 클 것으로 본다"면서 "비제조업이어서 큰 영향 받지는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도 있었다. 중견기업 E사 관계자는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강한 입장을 표명한 것은 당연한 결과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하지만 기업하는 사람 입장에서 양국의 소모전이 장기화될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중견기업연합회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로 양국의 안보 협력은 물론 일본 수출 규제로 악화된 경제 관계가 더욱 어려운 상황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정부, 국회, 민간 등 각계가 지혜를 모아 대응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벤처기업협회 관계자는 "관련 대책 회의 할 예정인데, 파기로 인한 실질적인 영향 나올 때까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중기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은 특별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중기중앙회 국제통상 담당 부서 관계자는 "지소미아는 안보 사안이어서 경제단체가 의견을 내는 게 맞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관계자도 "특별히 입장을 표명할 내용은 없다"면서 "추후 중소기업들의 애로 사항 파악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본 NHK방송이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발표하는 모습을 방영하고 있다. [출처=NHK]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