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장애인 구강진료 컨트롤타워’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23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정부는 장애인 구강진료 접근성 향상 및 구강진료 불평등 완화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권역별)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설치해왔으며, 이번 중앙센터 개소로 권역센터 9개소를 포함해 총 10개소를 운영하게 된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권역센터를 총괄·지원하는 기관으로 △센터 간 협력체계 구축 △표준 진료지침 마련 △장애인 구강진료 전문인력 교육 등을 추진한다.

또한 권역센터로부터 의뢰·이송되는 고난이도, 희귀난치 진료를 담당하며,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구축, 장애인 구강건강 통계 생성 등 장애인 구강정책 수립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하게 된다.

장애인 구강보건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은 칫솔질, 치실질 등 일상생활 속에서의 자가 구강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비장애인보다 구장건강 수준이 낮다.

특히, 행동조절이 어려운 경우 장애인 진료 전문인력 및 전신마취 시설이 없는 치과에서는 진료가 불가능하다.

이에 정부는 장애인 구강진료 기반 시설 확대를 위해 치과병원, 종합병원 등에 권역센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2019년 현재 대전, 울산, 충북, 경남에 권역센터 4개소를 추가 설치 중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 날 개소식에서 “255만명 장애인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시의적절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앙센터를 중심으로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