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북도, 해외 의료사업 대상국가 다변화 '박차'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09:3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도가 해외의료사업 대상국가를 다변화한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몽골 울란바토르시 보건국 부국장 람자브젠드마(Lamjav Zendmaa)를 단장으로 한 방문단 10여명이 25일부터 30일까지 충북을 방문한다.

울란바토르시 현지의료기관(6개소) 관계자 등 방문단 일행은 충북대병원과 하나병원을 잇따라 방문하고 시설견학과 진료참관 등 선진의료기술을 직접 체험한다.

충북도 해외의료사업 협의회[사진=충북도]

이 자리에서 충북도는 질병관리본부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등 견학을 통해 충북이 대한민국보건의료산업의 중심지임을 알릴 계획이다.

또한 충북도가 해외의료사업 신규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베트남에서도 오는 30일부터 9월3일까지 의료관계자 15명이 충북을 찾는다.

베트남 호치민 CIH(City International Hospital) 등 7개 병원 전문의료인이 포함된 방문단은 관내 의료기관 4개소(한국병원, 와인피부성형외과의원, 김안과의원, 자인한의원)를 방문하고 의료기관 견학, 전문분야간 세미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베트남 방문단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경기장을 방문, 자국 선수의 출전경기를 관람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북도는 러시아를 직접 방문, 관내 의료기관의 해외의료 홍보마케팅사업지원에도 나선다.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한국병원 관계자 및 도 해외의료팀장 등 4명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방문, 러시아 내 해외의료사업 대상지역을 연해주까지 확대하기 위한 기본 네트워크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방문단은 블라디보스톡 및 연해주정부 보건국을 방문, 관내 의료기관 교류사업이 원할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충북도 김용호 보건정책과장은 “올해 해외의료사업은 대상지역을 중심국가군(중국, 몽골, 러시아, 우즈베키스탄)과 신규국가군(베트남, 태국, 카자흐스탄)으로 구분해 추진 중”이라며 “중국 중심의 시장구조를 개선시켜 사업대상지역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