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폼페이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스러워..한일 대화 계속 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04:3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캐나다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쥐스탱 트뤼도 총리에 이어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외교장관과 회담 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오늘 아침 한국 (강경화) 외교장관과 통화했다”면서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한일) 양국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한다”면서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고 이는 미국에게도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일) 두 나라가 각자 관계를 정확히 옳은 곳으로 되돌리기 시작하기를 바란다”면서 “이는 북한 (문제) 맥락에서 매우 중요할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우리가 하는 일에 있어서도 소중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들(한일)은 모두 미국의 대단한 파트너이자 친구이고 우리는 그들이 함께 진전을 만들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미국 국방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드러냈다.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지소미아 갱신을 하지 않았다"면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에서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지속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는다"면서 “우리는 가능하다면 일본, 한국과 함께 양자 및 3자 방위와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스트번 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후 발표한 논평에선 “한국과 일본이 입장 차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권고한다”면서 “신속히 그렇게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과 일본, 한국이 우애와 결속을 통해 협력할 때 우리는 더욱 강하고 동북아시아는 더 안전하다”면서 “정보 공유는 공동 안보 정책과 전략을 개발하는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