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BNK금융, 해양금융활성화 위해 '선박펀드' 투자...6000만달러 규모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1:1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BNK금융그룹이 해양금융활성화를 위해 ‘선박 실물펀드’ 투자를 시행했다.

경남도청 전경[사진=경남도청]2018.11.8.

BNK금융그룹은 멀티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멀티에셋 KLC VLOC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펀드에 부산은행 4000만 달러, 경남은행 2000만 달러 총 6000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펀드는 해상화물 운송업체인 대한해운㈜이 현대삼호중공업㈜에 발주한 2척의 신조 벌크선(32만t급) 구매자금으로 지원된다.

신조 벌크선은 브라질 광산회사 발레(Vale)와의 25년간 철광석 장기운송계약에 투입될 예정이다.

부산은행 손강 IB사업본부장은 “부산은행은 이번 펀드 투자를 발판으로 해운, 조선 등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해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올해 3월, 해양산업 활성화를 위해 KDB산업은행과 각 1500만 달러씩 총 3000만 달러를 투자해 해상화물 운송업체인 아이에스해운㈜의 케이프사이즈 (CAPESIZE:재화중량톤(DWT) 18만t 정도의 광탄선) 벌크선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