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호반산업, ‘호반써밋 고덕신도시’ 내일 견본주택 개관

평택 고덕국제도시 A22블록에 전용 84~112㎡ 총 658가구 공급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호반그룹의 건설계열 호반산업이 오는 23일 ‘호반써밋 고덕신도시’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분양일정에 돌입한다.

이 단지는 경기도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최중심에 해당하는 A22블록에 위치해 있으며 고덕신도시에 공급하는 첫 ‘호반써밋’(브랜드) 아파트다.

호반써밋 고덕신도시 조감도[사진=호반산업]

‘호반써밋 고덕신도시’는 지하 1층~지상 23층, 10개동, 총 658가구로 조성되며 전용 84~112㎡의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됐는데 타입별 가구 수는 △84㎡A 325가구 △84㎡B 92가구 △94㎡A 27가구 △94㎡B 10가구 △102㎡ 182가구 △112㎡ 22가구다. 오는 2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8일 1순위 청약, 29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달 4일이고 계약은 같은달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됐고 계약금 정액제와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호반써밋 고덕신도시 분양 관계자는 “고덕신도시는 삼성반도체 등 직주근접과 행정타운, 중심상업지구, 수변공원 등이 장점이 많아서 좋은 평가를 받아 왔다”며 “고덕신도시에서도 소비자들이 기다려온 핵심 입지에 ‘호반써밋’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반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 중심상업시설·행정타운(예정) 등 우수한 생활 인프라 갖춰

단지는 고덕신도시 내에서도 교통, 쇼핑, 문화 등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가까이 누릴 수 있는 핵심입지에 들어선다. 중심상업시설(예정)과 행정타운(예정)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단지 앞 서정리천 수변공원과 대규모 근린공원이 예정돼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또한 단지 주변이 단독주택 용지들이라서 다른 아파트 단지에 비해서 탁트인 개방감, 조망권이 기대된다.

학교용지를 비롯해 박물관 용지, 도서관 용지가 인접해 있고, 2021년 준공 예정인 평화예술의 전당도 인근에 있다.

편리한 교통여건도 장점이다. SRT 정차역인 ‘지제역’ 이용이 편리하고, (평택제천 고속도로) 평택고덕IC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으로의 이동도 편리하다. 고덕신도시 내 예정된 BRT(간선급행버스)까지 운행되면 교통 여건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호반써밋 고덕신도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삼성반도체가 단지와 인접한 직주근접단지라 할 수 있다. 장당일반산업단지, 송탄일반산업단지, 진위일반산업단지, 엘지디지털파크 등 다수의 산업단지도 인근에 있어 배후 주거지로서의 수혜도 기대된다.

◆ 다양한 타입·남향 위주 단지 배치·호반써밋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

‘호반써밋 고덕신도시’는 남향 위주로 단지를 배치하고, 4Bay 위주 설계(일부 세대 제외)를 적용해 통풍과 조망권을 확보했다. 전용 84㎡, 94㎡, 102㎡, 112㎡의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해 선택폭을 넓혔고, 가변형 벽체를 활용해 소비자가 원하는 공간 구성도 가능하다.

주부의 가사 동선을 배려한 주방가구 배치와 드레스 룸, 주방 팬트리 등 다양한 수납공간을 제공해 공간 활용성도 높였다.(타입별 상이) 단지 내 피트니스클럽, 실내골프연습장, 실내놀이터, 독서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마련한다. 커뮤니티 시설 내 운동과 학습 공간에는 청정한 실내 공기를 유지할 수 있는 공기청정시설(산소발생기)을 설치할 예정이다.

‘호반써밋 고덕신도시’ 견본주택은 경기도 평택시 죽백동 646-2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입주예정일은 오는 2021년 11월 예정이다. 호반그룹의 호반건설도 고덕국제화계획지구 A43블록에 766가구를 연내 공급할 예정이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