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중국 당국 페이스북 트위터 통해 '프로파간다' 전파에 심혈

SNS 통해 홍콩 시위대 비판 등 정치적 메시지 전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0:0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당국과 관영매체들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를 동원한  ‘프로파간다(선전,propaganda)’ 전파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매체 SCMP에 따르면, 중국 인터넷 관리감독기관인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國家互聯網信息辦公室)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최근 계약을 맺고 페이스 북에서 중국에 관련된 홍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인민일보는 이 계약에 따라 지난 16일부터 페이스북에 게재되는 콘텐츠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페이스북에 게재되는 홍보물은 다양한 중국의 긍정적 스토리를 담은 동시에 시진핑 국가주석이 주창한 ‘신시대(新時代)’ 이념에 부합돼야 한다. 이 계약금액은 580만 위안에 달한다. 

이 같은 중국 당국의 소셜미디어 계약 내용은 최근 홍콩 시위와 관련된 중국 관영매체 플랫폼 계정 논란이 불거진 직후 공개돼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페이스북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위터는 최근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를 비난한 20만개 이상의 계정을 정지하는 동시에 중국 관영 매체의 선전물로 의심되는 계정도 상당수 차단했다.

트위터측은 19일 건전한 콘텐츠 환경 유지를 위해 중국 관영 매체의 홍보물을 더 이상 수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관련 콘텐츠를 금지하는 대신 중국 관영 매체의 홍보물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현재 인민일보, 글로벌 타임즈,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900여개가 넘는 페이스북 계정 운영을 통해 정치적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CCTV의 해외 영문 채널인 CGTN는 SNS 계정을 통해 “일부 나쁜의도를 가진 홍콩 시위대가 홍콩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우리는 시위대의 불법행위를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다”며 홍콩 시위대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인민일보 해외판과 글로벌타임즈도 페이스북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폭력적인 행위를 규탄하거나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의 집단 수용소 운영을 정당화하는 ‘정치적 영상물’을 게재하고 있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18일(현지시간) 민주주의와 정치 개혁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2019.08.18 [사진=로이터 뉴스핌]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