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국제 유가 혼조, 美 원유 재고 감소에도 WTI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04:3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0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국제 유가가 혼조 양상을 나타냈다.

미국 원유 재고 물량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지만 거시 경제 향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위험자산의 투자 매력을 깎아 내리는 데다 원유 수요 위축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21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10월 인도분이 45센트(0.8%) 떨어진 배럴당 55.68달러에 거래됐고, 런던선물거래소에서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는 27센트(0.5%) 오른 배럴당 60.30달러에 마감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한 주 사이 미국 원유 재고가 270만배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셰일 업계의 영향력이 강화되면서 미국 원유 재고는 유가 등락에 커다란 영향력을 미치는 변수로 자리잡았다.

세븐스 리포트 리서치의 타일러 리치 공동 편집인은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미국 원유 재고가 줄었지만 여전히 수요를 웃도는 실정”이라며 “향후 유가 전망을 흐리게 하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과 이란의 대치 국면과 거시 경제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삭소은행의 올레 한센 상품 전략 헤드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유가가 최근 반등했지만 경기 침체 리스크에 언제든 가파르게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트레이더들은 오는 23일로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잭슨홀 미팅 연설에서 금리인하 힌트가 분명하게 제시될 경우 일정 기간 유가에 상승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WTI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