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6월 대외금융자산 4623억달러 '사상 최대'... 해외주식·채권 증가

거주자 해외투자 증가와 기관 포트폴리오 다변화 영향
대외부채도 늘어...상승금리인하 기대감에 외국인 원화채권 수요 급증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올해 6월 말 기준 한국의 대외금융자산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해외 주식 투자가 늘어난 것 외에도 자산운용사와 보험사 등 기관 등이 해외채권을 늘리는 등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6월 말 국제투자 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한국의 순대외금융자산은 4623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260억달러 증가하면서 기존 최대치를 경신했다.

대외채권에 파생금융상품 등을 포함한 대외금융자산도 거주자의 해외투자가 증가하면서 전 분기 대비 481억달러 늘어난 1조6215억달러를 기록했다.

대외금융부채(외국인투자)도 221억달러 증가한 1조1592억달러였다. 달러/원 환율이 하락하면서 직접투자는 전 분기 대비 4억달러 감소했으나 부채성증권 투자를 중심으로 한 증권투자가 113억달러 크게 늘어났다.

대외채권은 전 분기 말 대비 184억달러 증가한 9331억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금리인하 기대감으로 인한 원화채권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 이현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차장은 "환율 기대감도 있었지만 금리인하에 따른 평가차익을 노리고 투자한 외국인들이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고 내다봤다. 만기가 1년 이하인 단기외채는 5769억달러로 전 분기 대비 41억달러 늘었다. 만기가 1년을 넘는 장기외채는 143억달러 크게 늘어났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보험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부채성증권 상승규모(99억달러)가 컸다. 

2017~2019년 분기별 대외채권·채무 추이[자료=한국은행]

대외채무는 215억달러 늘어난 4621억달러다. 단기외채(1400억달러)는 106억달러 증가했다. 예금취급기관의 차입금이 41억달러 늘어난 영향이 컸다.

장기외채(4621억달러)는 109억달러 늘었다. 일반정부의 부채성증권이 62억달러 늘어나면서 상승폭을 주도했다. 이밖에 중앙은행, 기타부문 모두 증가했다.

외채건전성과 대외지급능력을 의미하는 단기외채비중과 단기외채비율은 각각 30.3%, 34.7%로 전 분기 대비 각각 0.9%p, 2.8%p 상승했다.

이현진 차장은 "대외채무가 단기적으로 증가했지만 순대외 금융자산 규모나 증가규모를 감안해 볼 때 양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