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봉오동 전투', 미국·캐나다·중국 등 15개국 개봉 확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08: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봉오동 전투'가 해외 개봉 소식을 전했다.

21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봉오동 전투'는 미국, 캐나다,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호주, 뉴질랜드, 중국, 싱가포르,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 15개국에서 개봉을 확정했다.

북미에서는 지난 9일 개봉해 순차적으로 상영관 수를 확대할 계획이며,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22일, 싱가포르에서는 9월 26일 개봉한다. 그 외 국가들에서도 관객들과 만날 채비에 한창이다. 

[사진=㈜쇼박스]

대만 배급사 무비클라우드는 '봉오동 전투'에 대해 "생생하고 강렬한 캐릭터와 몰입감 있는 스토리가 매력적인 전쟁 영화"라고 평가했다. 싱가포르 배급사 쇼 렌터스는 "독립을 위한 전투, 그리고 찬란한 승리를 그려내 격정적인 감동을 느끼게 하는 영화"라고 극찬했다.

이와 관련, 쇼박스 해외팀은 "실제 역사적 사건을 큰 스케일의 사실감 있는 전쟁 액션으로 구현한 원신연 감독과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져 해외 세일즈 및 개봉까지 좋은 성과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거둔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살인자의 기억법'(2017) 원신연 감독의 작품으로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이 출연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7일 개봉해 412만(영진위, 20일 기준) 관객과 만났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