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구혜선·안재현 소속사 "문보미 대표 관련 루머에 법적 대응"[전문]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08:1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구혜선, 안재현의 소속사가 두 사람의 이혼 관련 루머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HB엔터테인먼트는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줬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사진=CJ ENM]

이어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 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돼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다”면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두 사람의 이혼에 소속사 문보미 대표가 언급되는 것을 놓고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HB엔터테인먼트는 측은 이혼은 두 사람의 결정이라고 정정하며 “구혜선은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와 이혼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보냈다.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구혜선이 “이혼 이야기는 오갔으나 합의한 상황은 아니다. 저와 상의 되지 않은 보도이며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즉각 반박에 나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다음은 구혜선, 안재현의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

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이므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