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시라노', 아름다운 낭만과 용기 전하는 이 남자의 사랑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08: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문학적 재능과 검술을 겸비한 남자, 시라노가 찾아온다.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무엇이든 하고, 모든 걸 바치는 세상에 없는 로맨스가 무대에 펼쳐진다.

류정한이 배우이자 프로듀서로 참여한 뮤지컬 '시라노'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 중이다. 이번 시즌 새로운 시라노로 이규형, 최재웅, 조형균이 합류했다. 시라노의 운명같은 여인 록산 역에는 박지연, 나하나, 록산이 사랑하는 남자 크리스티앙 역에는 송원근, 김용한이 출연 중이다.

17세기 중엽 파리를 배경으로 하는 '시라노'는 펜과 칼이 곧 최고의 무기였던 시대, 모든 것을 갖췄지만 큰 코 때문에 콤플렉스에 시달렸던 시라노의 이야기를 담는다. 초연보다 가슴 절절한 로맨스적 상황을 더하고, 여성 캐릭터의 빈 틈도 메웠다. 재연에서는 시라노가 지은 시처럼, 아름답기 그지없는 사랑 노래가 극장에 가득하다.

◆ "록산을 위해서라면!"…여자를 울리는 시라노의 사랑법

재치있고 훌륭한 시로 귀족들의 콧대를 납작하게 해주고, 100명이 몰려와도 능히 이겨낼 검술을 갖춘 시라노는 당대 최고의 유명인사이자 정의로운 남자다. 하지만 커다란 코가 콤플렉스인 그는 어릴 적부터 사랑했던 록산에게 먼저 다가가지 못한다. 록산이 첫 눈에 반한 미남 크리스티앙의 편지를 기다리자, 시라노는 말솜씨와 글이 부족한 그를 대신해 매일 밤 사랑의 편지를 록산에게 보낸다.

시라노 역의 류정한은 초연에 이어 이번에도 대단한 존재감으로 무대를 장악한다. 대사마다 시라노의 기백과 순정이 느껴진다. 특히 대표 넘버 '거인을 데려와'에서 쩌렁쩌렁 울리는 그의 목소리는 현실에 지친 이들에게 직접 시라노가 돼 용기를 전해주는 듯 하다. 록산에게 정체를 감추고 절절한 사랑 고백을 하는 신에서는 명불허전 연기로 객석을 눈물바다로 만든다.

록산 역의 박지연은 자칫 얄미워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사랑스럽기 그지없는 캐릭터로 완성시켰다. 재연에서 추가된 드기슈 백작과 검술 대련신에서는 꽤 주체적인 여성으로서 면모도 보여준다. 크리스티앙 역을 맡은 송원근은 누가 봐도 잘생긴 외모와 달콤한 목소리로 록산의 마음을 빼앗은 이유를 납득하게 해준다.

◆ 현실에 지치고 두려운 이들에게…'제2의 돈키호테', 시라노의 메시지

'시라노'는 전쟁과 같은 삶의 한복판에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는 희망을 노래한다. 모든 것을 갖춘 시라노도 좌절하는 순간은 있게 마련이다. 너무 커다란 코 때문에, 자신이 아닌 다른 남자를 사랑하는 록산 앞에서, 또 결코 이길 수 없는 적과 마주하면서 계속해서 한계에 부딪힌다.

하지만 시라노는 '무엇이든 다 데려오라'면서 세상 모든 거인과 맞서겠다고 다짐한다. 그것이 시인의 펜을 꺾으려 하는 귀족이든, 스페인의 대규모 군대든, 꿈에도 자신의 마음을 몰라줄 록산이든 거기에 맞서 이겨내려 최선을 다한다. 시라노의 눈물겨운 고군분투를 보고 있자면, 객석에서도 자연히 한 가닥 희망을 꿈꾸게 되고 용기를 얻게 된다.

'시라노'의 미덕은 더 있다. 극중의 모든 대사와 넘버엔 시인인 시라노의 직업을 반영하듯 아름다운 은유와 묘사가 가득하다. 원작을 각색하는 과정에서 간간이 최근 한국의 유머 트렌드에 맞춘 애드리브도 추가됐다. 순수한 영혼과 아름다운 말로 결국은 록산의 마음을 울린 것처럼, 뮤지컬 '시라노'는 모든 관객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오는 10월 13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사진=CJ EN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