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산케이 "G7 현안은 이란 문제…'아베 리더십'에 기대감"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이번달 하순 프랑스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는 이란 문제가 주로 다뤄질 전망이다. 산케이신문은 19일 이란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리더십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란은 농도 4.5% 우라늄의 보유량을 370㎏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2015년 핵합의의 농축 상한(3.67%)과 저장 한도(300㎏)를 위반한 수치다. 이란은 미국의 제재를 비판하며, 오는 9월 5일까지 유럽이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하지 않으면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까지 높이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2018년 6월 캐나다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모습[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G7 정상회의는 오는 23~27일 프랑스 남서부 비아리츠에서 열린다. 주 현안은 이란 문제가 될 전망이다. 이란이 미국의 제재조치에 반기를 꺼내들고, 미국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연합 결성을 추진하면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지만 핵합의 당사국인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국면타개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아베 총리는 6월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회담을 갖는 등 G7 중 유일하게 이란 정상과 관계를 주고받고 있다"며 "아베 총리의 리더십에 기대가 모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지난해 G7에서 아베 총리가 정상 간 중재에 나섰다며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G7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유럽 정상은 코뮤니케에 담을 표현으로 의견이 나뉘었다. 신문은 "당시 아베 총리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의 중요성을 호소하며 논의가 수습됐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가 의장을 맡았던 6월 오사카(大阪)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무사히 마쳤다는 점, G7 참석 횟수도(8회)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는 점도 아베 총리에게 힘을 실어준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G7 기간 중 다른 정상들과 개별 회담을 진행한다. 현재 조정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선 북한 비핵화와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연대를 다시금 확인한다. 미·일 무역교섭과 관련해선 자동차와 농산품 관세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 7월 취임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도 회담을 가질 전망이다.

한편, 이번 G7에선 '코뮤니케'라고 불리는 정상 간 합의에 대한 선언문이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신문은 전했다. 코뮤니케가 발표되지 않을 경우 1975년 제1회 G7 이래 처음이 된다. 

이는 의장국인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의향 때문이다. 외교 관계자들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코뮤니케 작성에 노력을 들이는 것보다 정상 간 솔직한 논의를 우선하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신문은 "G7 코뮤니케에 법적구속력은 없지만 정상 간 합의한 '약속'이란 의미가 있다"며 "민주주의나 법의 지배 등 가치관을 공유하는 G7의 결속이 흔들리는 것으로 보인다면 지적재산권 등 국제 규칙을 무시하는 중국이나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는 북한에게 파고들 틈을 주게 된다"고 경계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