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발표…1·5분위 소득격차 주목

20일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22일 기재위 결산 및 업무보고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6:1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0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이번 주에는 소득양극화의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2분기 가계소득 격차와 가계부채 통계가 나온다. 또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 수출규제가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한 관계부처 회의도 열린다.

18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오는 22일 통계청은 '2019년 2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월에 발표한 1분기 조사결과에서는 1분위(하위 20%) 가구의 소득이 작년 1분기 이후 5분기째 마이너스를 기록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효과가 가시화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당시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1분기에는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전년동기대비 1.3% 증가하고 2~4분위 평균소득도 증가해 중산층 가구의 소득이 두터워졌다. 그러나 같은 기간 1분위 소득이 2.5% 감소하고 특히 근로소득이 12.1% 감소해 저소득층의 일자리 사정이 더욱 악화됐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다.

같은 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리는 기재위 결산 및 업무보고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는 기재부 업무 현안과 내년도 예산에 대한 질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현재 기재부는 지난 6월 각 부처가 요구한 내년도 예산·기금 총지출을 취합해 내년도 본예산 규모를 조율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에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 예산을 포함해 총 규모를 530조원까지 늘릴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오는 20일에는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 수출규제가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한 '거시경제금융회의'가 열린다. 회의에는 지난 14일 임명된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처음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 주 이스라엘과 영국을 방문해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앞서 한·영 양국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대비해 한-영 FTA를 원칙적으로 타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방문에서는 한-영 FTA 체결 서명식이 개최된다.

이 밖에 21일에는 고용노동부가 2018년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근로자 고용에 소요되는 직접·간접 비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22일에는 보건복지부가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내년도 건강보험료율을 결정한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