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전문] 'DJ 서거 10주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추도사

18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추도식 열려
"사면초가 위기 놓인 지금, DJ 지혜·용기 그리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4:1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대한민국이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인 지금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혜와 용기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게 마음에 와 닿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우리 모두는 김 전 대통령님의 귀중한 가르침을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며 "위대한 발자취를 따라 자유와 번영, 평화와 행복이 넘치는 그런 나라 함께 나아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님께서 정부 외교 역량의 중요성을 강조하신 말씀도 새기고 있다"며 "일평생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며 참된 지도자의 길을 걸으셨던 대통령님께 마음 깊이 추모의 말씀을 올린다"고 추모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19.08.18 leehs@newspim.com

다음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추도식 추도사 전문이다.

김대중 대통령님 서거 10주년을 맞아서 삼가 애도의 마음을 올려드립니다김대중 대통령님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셨습니다화해와 용서화합과 통합의 정치로 우리 민주주의 새로운 지평을 여셨습니다.

대통령님의 재임시절 한 장의 사진이 기억이 납니다우리 국민들 머리 속에 강렬하게 남아있습니다전직 대통령들과의 부부 동반 청와대 회동 사진입니다최규하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전직 대통령과 현직 김대중 대통령님 함께 찍은 한 장의 사진정치 보복은 없었습니다.

그 장면은 우리 국민들이 갈망하는 통합과 화합의 역사적 상징입니다대통령님은 취임 첫 해인 1998년 10월 일본을 방문하셨습니다. 21세기 한일 공동 파트너십을 구축하셨습니다한일 양국이 과거를 직시하되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자는 선언즉 김대중-오부치 선언입니다과감하게 한일 대중문화의 교류와 개방을 결정해서 오늘날 한류의 기원을 여셨습니다대통령님은 국민의 마음을 모아 국란을 극복해내셨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내다보고 정보화의 길을 개척하시기도 하셨습니다.

저는 대통령님께서 정부 외교 역량의 중요함을 강조하신 말씀도 새기고 있습니다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한국처럼 4대 강국에 둘러쌓인 나라는 지구 상에 없다그러므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외교가 필요한 나라다국내 정치는 실수하더라도 외교의 실패는 돌이킬 수 없다.” 일평생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며 참된 지도자의 길을 걸으셨던 대통령님께 마음 깊이 추모의 말씀을 올립니다.

대한민국이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인 지금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혜와 용기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게 마음에 와닿습니다 .우리 모두는 김대중 대통령님의 귀중한 가르침을 깊이 새겨야 할 것입니다위대한 발자취를 따라 자유와 번영평화와 행복이 넘치는 그런 나라 함께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대통령님의 큰 뜻을 따르는 그 일에 우리 모두가 하나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온 마음을 다해서 대통령님의 영면을 기원합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