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세종시, 7억 들여 청소인력 휴게·사무공간 조성

616㎡ 규모…휴게실‧샤워장 등 최신식 시설 갖춰
친환경 청소차 도입 등 노동환경 개선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4:2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영균 기자 = 세종시가 18일 생활자원회수센터 내 청소인력 휴게·사무공간을 준공했다.

문을 연 청소인력 휴게·사무공간은 지난해 4월 수립한 환경관리원 작업안전 시행계획에 따라 7억원을 들여 건립했다.

공간은 지상 2층(면적 616㎡) 규모로 지상 1층에는 휴게실, 체력단련실, 라커룸 및 샤워장, 지상 2층에는 사무실, 회의실, 간이주방 등 최신식 시설을 갖췄다.

세종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시는 휴게·사무공간 조성 등 청소인력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에는 △전국 최초 환경관리원 야간근무를 주간근무로 전환 시행 △안전근무복 및 안전물품 지급 △동절기 및 하절기 방한 및 냉방 등 예방물품 지급을 추진한 바 있다.

올 하반기에는 3대 예방접종(파상품, 폐렴구균, 독감)을 실시하는 한편 향후 친환경 청소차 도입, 근골격계 부담작업 개선 등을 통해 청소인력이 편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대희 환경관리원 반장은 “세종시가 환경관리원 작업안전 개선을 위해 노력해주는 만큼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쓰레기 청소업무에 한층 더 열심히 해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