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뉴욕전망] 파월 '잭슨홀 연설' 주목..본격적 금리인하 국면 시사할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1:4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이번주 뉴욕 증시는 오는 23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잭슨홀 연설'에 주목한다. 시장은 연설을 통해 연준이 본격적인 금리 인하 국면에 진입했는지, 혹은 금리 인하가 향후 '수 차례'에 그칠지 가늠할 전망이다.

지난주 미국 3대 주가지수는 주간으로 3주째 내림세를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한 주간 1.5% 하락한 2만5886.01포인트, S&P500지수는 1% 빠진 2888.68포인트를 기록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7895.99포인트로 0.8% 하락했다.

S&P500지수 추이 (지난 8월 7일부터) [자료= 인베스팅닷컴]

미국 국채 10년물과 2년물 금리가 역전되는 등 경기 침체 공포가 확산한 탓이다. 지난 14일 10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1.623%로 2년물 금리 1.634%를 하회, 12년 만에 처음으로 역전됐다. 장단기 금리차 역전은 경기 침체 신호로 간주된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10년물과 2년물 금리의 역전은 1978년부터 5번 있었는데 모두 평균적으로 22개월 뒤 경기 침체로 이어졌다.

금리차 역전은 해소됐으나 10년물 금리는 계속 미끄러져 15일 3년 만에 최저치인 1.475%를 기록했다. 다음 날 반등해 1.54%를 나타냈다. 초장기물인 30년물 금리는 15일 1.915%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뒤 그 다음 날 2%대를 회복했다. 이와 별도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 16일 한때 마이너스(-)0.73%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 [사진 = 로이터 뉴스핌]

주식 시장의 관심은 오는 22~24일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전 세계 중앙은행, 학자, 이코노미스트 등을 상대로 와이오밍주(州) 잭슨홀에서 개최하는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 '잭슨홀 심포지엄'에 쏠려있다. 이 가운데 최대 관심은 23일 있을 파월 의장의 연설이다.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은 "파월 의장은 잭슨홀 심포지엄을 활용해, 연준이 진지한 금리 인하 사이클의 시작 단계에 있는지, 혹은 경기 하강에 대비한 보험으로 단지 수 차례의 인하만 계획하고 있는지를 분명히 이야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10년 반 만에 금리를 인하하고 나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시 금리인하를 '중기 조정(midcycle adjustment)'이라고 했는데, 특히 시장은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에 주목할 계획이다.

CNBC에 따르면 유럽중앙은행(ECB)이 대규모 경기부양 프로그램을 가동할 수 있다는 발언이 ECB 관계자로부터 나온 가운데 연준도 상황에 따라 적극적인 통화완화 정책을 구사할 수 있다는 언급이 나올지 관심이다.

프루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시장 전략가는 "시장이 원하는 것은 그가 '중기 조정' 평가에서 벗어나 완화 사이클로 전환했다는 논평을 내놓는 것"이라고 CNBC에 말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의 미셸 메이어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의장이 금리차 역전과 패닉에 빠진 시장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파월 의장의 연설 뿐 아니라 그 이전인 21일 공개되는 연준의 지난달 30~31일 FOMC 의사록에 대한 관심도 크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연준 관계자들이 금리 인하를 결정했을 당시 어떤 논의를 했는지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할 전망이다.

오는 9월 중으로 예정된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싸고 양국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도 주목된다. 지난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오는 9월 1일 10%의 관세를 부과혀려던 3000억달러 중국 수입품 목록에서 휴대폰 등 일부 품목에 대한 부과 시점을 12월로 연기해 무역 협상 성사 분위기를 조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중국과의 논의는 계속되고 있다며 조만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발언에서 시 주석과의 구체적인 회동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