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LG유플러스, 5G 단독모드(SA) 상용준비 박차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LG유플러스가 5세대이동통신(5G) 단독모드(SA‧Stand Alone) 상용 준비에 나선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5G SA의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삼성전자 5G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코어 장비에 국내 처음으로 연동 검증을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5G SA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전용 코어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5G SA코어 네트워크는 데이터 처리 효율성이 높은 패킷 교환기, 단밀 이동성 관리 교환기, 가입자 정보 및 가입자별 최적 과금∙품질 보장 정책 관리, 장비간 라우팅 기능 제공,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을 위한 장비들로 구성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5G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HSS)와 가입자별 최적 과금∙속도 정책 관리 장비(PCRF)에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적용, 5G NSA 서비스를제공하는 패킷∙신호 처리 장비와 연동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 측은 이번에 상용화한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는 모든 장비에 동일한 연동 규격을 제공하기 때문에 장비간 연동을 보다 편리하게 지원해 신규 서비스 개발 대응에 용이하다는 설명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5G SA 핵심 구조 기술 확보를 통해 SA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기술들을 순차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5G SA가 상용화하면 일반 고객은 물론 기업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품질을 보장해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