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토트넘, 맨시티에 2대2... 기성용 시즌 첫 선발 뉴캐슬은 2연패

손흥민은 징계로 결장... 26일 뉴캐슬전엔 출격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07:1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0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 2연패 팀’ 맨시티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27)의 소속팀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를 2대2 무승부로 끝냈다.

이날 손흥민이 징계로 빠진 토트텀에서는 라멜라와 모우라가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다음 라운드인 26일 뉴캐슬 유나이트전부터 출장 가능하다.

토트넘과 맨시티전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후반 추가시간 제수스의 골이 VAR로 취소돼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최전방에 해리 케인, 공격2선에 에릭센, 라멜라, 시소코를 선발 투입했다. 중원은 은돔벨레, 윙크스, 시소코가 구축했고 골키퍼는 요리스가 맡았다.

맨시티는 스털링, 아구에로, 실바의 공격삼각 편대로 전반전부터 압도적인 공격을 펼쳤다. 맨시티의 선제골은 전반19분만에 나왔다. 데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스털링이 헤딩, 요리스가 지킨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일방적인 공세에도 유효슛을 모두 골로 연결, 승점 1점을 챙겼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은돔벨레가 건네 중 공을 받은 에릭 라멜라의 왼발 슛, 만회골에 성공했다. 단 한차례 나온 유효슛을 골로 연결시켰다. 이후 포체티노 감독의 전략은 적중했다. 후반11분 윙크스 대신 교체투입된 루카스 모우라가 2번째 골을 넣었다. 모우라는 그라운드에 투입되자마자 코너킥 상황에서 라멜라가 올린 볼을 머리로 갖다대 골을 엮었다. 2차례의 유효슈팅이 모두 골로 연결됐다. 맨시티는 전반35분 데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아구에로가 마무리, 2골을 넣었다.

행운도 찾아왔다. 후반 추가시간 맨시티 가브리엘 제주스가 골을 넣었다. 하지만 VAR(비디오판독) 결과 라포르테의 핸드볼 파울이 인정돼 취소 됐다.

토트넘은 은돔벨레의 데뷔골 등으로 아스톤빌라를 3대1로 꺾고 EPL 개막전 승리를 한데 이어 맨시티와 비겨 1승1무의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성용은 노리치시티전서 시즌 첫 선발 출장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기성용은 시즌 첫 선발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기성용(30·뉴캐슬)은 17일 끝난 노리치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후반 29분 교체됐다.

지난달 새 지휘봉을 잡은 스티브 브루스 감독 체제에서 프리 시즌 때 뛰지 못했던 기성용은 아스날과의 1라운드에서도 선택을 받지 못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기성용에게 6.2점의 저조한 평점을 매겼다.

1라운드에서 아스날에 0대1로 패했던 뉴캐슬은 노리치시티에도 1대3으로 져 2연패를 당했다. 캐슬은 후반 추가시간 존조 셸비의 시즌 첫골로 완패를 면했다.

클롭 리버풀 감독는 개막 2연승의 기쁨을 안았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 시즌을 승점1점차로 2위로 마무리한 리버풀은 또 웃었다.
리버풀은 17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서 끝난 2라운드서 사우샘프턴을 2대1로 꺾었다. 전반 추가시간 마네의 골과 후반26분 피루미누의 골로 승리했다.

승부차기 끝에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우승을 차지하기고 한 리버풀은 2연승을 질주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