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사고 장비 폐기...조사 성실히 임할 것"

용역업체 직원 6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조사 나서
"사고 장비, 불량품 검사용 2대...폐기해도 생산 차질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8월17일 10:4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7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서울반도체가 용역업체 직원들의 방사선 피폭 사고로 받게된 정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가 발생한 장비는 폐기하기로 했다. 

[사진=서울반도체]

16일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를 진행는 중으로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사고 관련 장비 2대는 폐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이날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6명 중 2명은 손가락에 홍반과 통증 등 국부 피폭에 의한 증상이 나타나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6~7일, 13~14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현재로써는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용 엑스선(X-ray) 발생 장치에 임의로 손을 넣은 것이 사고 원인으로 파악된다. 

원안위는 추가 조사를 진행해 서울반도체에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행정처분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사고 장비는 불량품을 검사하는 장비로 폐기하더라도 제품 양산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으며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결과가 나온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