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 미세먼지 막는 수직정원·식물정화 벤치 도입

공기정화·에너지 저감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주택 내 수직정원과 식물정화 벤치를 시범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수직정원은 건축물의 벽면에 수직으로 식재하는 녹화공법으로 건축물 미관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열섬 현상 감소와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나다는 게 LH의 설명이다.

LH는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관수할 수 있는 자동화 관수시스템을 적용해 주거공간인 공공주택에 수직정원을 도입하기로 했다.

수직정원 예시도 [자료=LH 제공]

시범도입 대상단지는 화성봉담2 A2블록과 양주회천 A17블록으로 커뮤니티센터 등에 설치될 예정이다. LH는 입주민들이 사계절 내내 수직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겨울을 이겨내는 식물도 식재할 계획이다.

LH는 수직정원 도입으로 식물이 약 30%의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단지 내 대기오염농도를 저감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여름철 실내온도를 3℃ 가량 줄일 수 있어 에너지 절감효과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LH는 또 식물과 벤치가 조합된 복합 휴게공간인 식물정화 벤치를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식물정화 벤치는 자연적인 정화 효과와 전자동 공기정화 시스템이 적용돼 나무 105그루가 있는 공기정화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밝혔다.

시범 도입 대상 단지는 대구연경 S1블록이다. 식물정화 벤치에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입주민들에게 실시간 대기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수직정원과 식물정화 벤치를 시작으로 다양한 신기술 및 공법을 발굴할 것"이라며 "입주민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청정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