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변신' 성동일 "아빠·남편 역할이 일순위죠"

'반드시 잡는다' 이후 2년 만에 김홍선 감독과 재회
타이틀롤 강구 열연…실제 성동일 모습 가져와
차기작은 영화 '담보'·드라마 '방법' 등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나이를 먹어서인지 먹고 살 만해져서인지 겁이 많아지더라고요(웃음). 예전에는 마냥 자극적인 게 좋았는데 요즘은 밝고 가족적인 작품이 좋아요. 이번 작품도 오컬트이긴 하지만, 가족 이야기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배우 성동일(52)이 ‘반드시 잡는다’(2017) 김홍선 감독과 또 한 번 극장가를 찾았다. 오는 21일 개봉하는 ‘변신’이다. 이 영화는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 극중 성동일은 이사한 집에서 기이한 일을 겪는 가족의 가장 강구를 열연했다. 

“시나리오보다 재밌었어요. 특히 제가 처음에 선택한 이유이기도 한 가족 이야기가 잘 보여서 좋았어요. 사실 오컬트 장르는 한계가 있잖아요. 그래서 출발할 때부터 김홍선 감독과 한국적인 오컬트를 다루는 게, 정서적인 게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나눴죠. 그런 부분이 잘 나와서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

성동일이 강구를 연기하면서 주안점을 둔 건 ‘성동일스럽게’였다. 그는 강구에 실제 성동일 모습을 많이 투영했다. 

“연기할 때 크게 고민하지 않았어요. 그냥 아이 셋의 아빠, 평범한 남편 성동일처럼 연기했죠. 또 악마가 들어온 건 아니지만, 실제 내 자식이 아파서 병원에 갔다고 생각하면 강구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어요. 강구가 중수에게 한 것처럼 의사한테 매달릴 수도 욕도 할 수 있겠죠. 그런 부분에서 성동일로 간 거예요. 애드리브도 필요 없었죠.”

성동일은 “그래서 특별히 힘든 점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구태여 꼽자면 연기 외적인 것들이다. 일테면 스태프, 후배 배우들을 챙기는 일 같은. 

“전 관리직으로 캐스팅된 거라 그런 게 힘들었죠. 딸들 힘들 때 삼겹살 사서 구워주고 해야 하니까(웃음). 여자 후배들은 불편할 수도 있으니까 (배)성우나 남자 스태프들만 내 방에 불러서 술도 세팅해줬고요. 그게 제일 보람이자 힘든 일이었죠. 연기적으로 힘든 건 정말 없었어요. 굳이 꼽자면 지하에 먼지가 너무 심했던 거죠. 인간 공기청정기였어요. 하하.”

성동일의 다음 작품은 영화 ‘담보’다. 최근에는 연상호 감독의 첫 드라마 ‘방법’ 출연도 확정 지었다. 성동일은 “배우가 너무 다작하는 거 아니냐고 한다. 일각에서는 성동일 작품 기준은 뭐냐, 시간 맞고 투자 확정된 거라고도 한다”며 웃었다.

“사실 제가 길거리에서 알아봐 준다고 좋아할 나이도 아니고 아빠, 남편으로서 가정을 책임지는 것, 인정받는 게 일 순위죠. 어떤 작품 들어간다고 스케줄을 뺐다가 그게 안되면 3~6개월은 그냥 놀아야 해요. 무명 때는 치명적이었죠. 놀면 진짜 별생각 다 들거든요. 요즘은 집사람도 쉬라고 해요. 근데 얘 셋 생각하면 못쉬어요(웃음). 전 쉬는 건 죽어서 쉬겠다고 그래요. 열심히 일하고 집에 갔을 때 가장으로 열심히 일하고 있구나 뿌듯하기도 하고요. 또 배우가 작품을 많이 해서 많이 배워야 배우죠. 안배우면 배우인가요.”  

화두는 자연스레 성동일을 움직이게 하는 힘, 아이들 이야기로 이어졌다. 2003년 박경혜씨와 결혼한 성동일은 슬하에 아들 성준과 딸 성빈, 성율을 두고 있다. 특히 성준과 성빈은 2014년 방송된 예능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대중들에게도 큰 사랑을 얻었다. 

“준이가 중학교 1학년, 빈이가 초등학교 5학년이에요. 애들은 착하게 잘 크고 있어요. 잔머리 굴리는 건 막둥이뿐이죠. 준이는 7시에 일어나서 매일 아침 한 시간씩 러닝머신을 뛰어요. 공부 스트레스를 먹는 거로 푸니까 안되겠다 싶나 봐요. 그걸 보면서 저도 같이 뛰죠. 둘이 운동하는 거 보면 집사람이 또 좋아하니까 더 하게 되고요. 빈이는 책을 좋아해서 뭐든 읽어요. 준이보다 1.5배는 더 읽죠. 제 시나리오도 다 읽어요. 그러고 ‘아빠, 역할 이거지?’라고 해요. 어떻게 아냐고 물으면 ‘딱, 아빠야’라고 해요(웃음). 요즘에는 시나리오를 영화로 보고 싶어 해서 이제 애들이 볼 수 있는 영화도 한 번 해보려고요.”

 

jjy333jjy@newspim.com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