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대만 신발업체 베트남 공장 사장, 2500명 임금 체불하고 ‘먹튀’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20:1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2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베트남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대만 신발업체의 공장 사장이 베트남 근로자 2500명 이상의 임금을 체불하고 이른바 ‘먹튀’한 사건이 발생했다.

베트남 호찌민시에 위치한 의류 공장 (사진은 본문과 관계 없음.) [사진=로이터 뉴스핌]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의 1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도시 하이퐁의 끼엔안구에 위치한 대만 신발업체 카이양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12일 아침 7시에 출근했으나 굳게 잠긴 문을 마주하게 됐다. 공장 자산을 담보로 잡은 지역 은행이 공장을 폐쇄한 것.

하이퐁 당국에 따르면 대만인 공장 사장인 황 샹 처와 부하직원 17명은 베트남 근로자들에게 통지 없이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근로자들은 7월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으며, 하이퐁 당국은 업체가 올해 초부터 베트남 직원들의 사회보험 비용도 지불하지 않은 사실을 적발했다.

체불된 임금의 액수는 아직 정확치 않으나, 베트남 근로자들은 월 기본급이 374만동(약 19만5976원)이라고 전했다.

베트남 근로자들은 또한 보너스를 거의 받지 못했으며 사측에서 약속한 휴가나 근로여건 개선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공장이 폐쇄되기 전날인 일요일 저녁까지도 초과 근무를 했지만 사측으로부터 폐쇄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전혀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카이양은 2005년에 창립한 업체로 수출용 신발을 주로 만드는 곳으로, 지난 2016년 4월 수백 명의 근로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베트남은 수 차례나 시위 관련 법안 통과를 지연시켜, 현재 노동자들의 시위는 사실상 불법 시위에 속한다.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MOLIS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총 67건의 파업이 이뤄졌고 대부분 임금 인상을 요구했다.

이 가운데 82%의 파업이 외국 업체에서 일어났다. 한국과 대만 업체가 각각 16%, 중국 업체가 10%, 일본 업체가 4%를 차지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