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日 DHC TV "사실 기반 정당한 비평..韓 상식밖 언론봉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4:4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최근 잇단 ‘혐한 방송’을 내보낸 일본 유튜브 채널 DHC테레비가 한국의 DHC 불매운동을 두고 “상식 밖의 ‘언론 봉쇄’”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방송에 대해서는 사실에 기반한 정당한 비평이었다며 기존 논조를 유지할 뜻을 피력했다.

DHC 측은 14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에 야마다 아키라 DHC TV 대표이사 명의의 ‘한국 미디어에 의한 DHC 관련 보도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공지문에서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는 "복수의 한국 매체에 의해 당사가 제작한 방송에 대해 ‘혐한적’ ‘역사를 왜곡한다’는 등의 비난보도가 반복되고 있는 것, 그리고 그와 동시에 한국에서 DHC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것에 대해 의견을 올리겠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당사의 방송사업은 평화적 민주주의국가인 일본에 있어, 한층 자유로운 언론공간을 구현하고 기존 언론 등이 ‘금기시’ 했던 내용을 포함해 다각적 뉴스를 논하는 것을 으뜸으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 언론으로부터 당사의 방송내용에 대해 ‘혐한적’ 역사를 왜곡한다‘ 는 등의 비판이 일고 있지만, 당사의 뉴스 해설의 한일관계에 대한 보도는 사실에 기반한 정당한 비평으로, 모두 자유로운 언론의 범위 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당사의 방송내용 중 어디가 어떻게 혐한인지, 어떻게 왜곡인지를 인상 비평이 아닌 사실을 적시한 구체적인 지적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자료=DHC 방송국 공식 홈페이지]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DHC 불매운동에 대해서는 ‘상식 밖의 언론 봉쇄’라고 비난했다. DHC 측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한국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현지 직원과 DHC테레비 방송내용은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며 "그러한 상식 밖의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언론 봉쇄’라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DHC그룹은 앞으로도 건전한 비지니스 환경의 토대가 되는 ‘자유롭고 공정한,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의 유지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자유로운 언론의 장을 만드는 데 의미가 있다는 생각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그러한 이유로 DHC테레비는 그 어떤 압력에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앞서 이 채널의 시사 프로그램 ‘도라에몬 뉴스’는 “조센징(한국인 비하 표현)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는 허위 발언을 그대로 방송한 바 있다. 지난 12일에는 “독도를 한국이 1951년부터 무단 점유했다”는 아오야마 시게하루 일본 자민당 의원이 망언을, 13일에는 “한국인은 하는 짓이 어린아이 같다”는 사쿠라이 요시코 일본 저널리스트의 발언을 여과없이 내보냈다.

국내에서 혐한 논란이 일자 DHC의 한국법인인 DHC코리아는 전날(13일) “DHC TV 방송 내용에 동의할 수 없으며, 혐한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