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존엄·명예회복에 최선 다할 것"

14일 세계 위안부 기림의 날 맞아 SNS 메시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평화·여성 인권 메시지로 국제사회 확산"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1:4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었던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 사실 첫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 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고인을 기렸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그러나 피해자로 머물지 않았다"며 "여성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들과 함께 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며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들과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이라며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