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오늘의 어려움,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가는 디딤돌"

독립유공자·유족, 靑 초청 오찬서 日 무역보복 발언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
"우리 기업 피해 최소화하며 외교적 해결 노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4:5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74회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과 관련해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74년 전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 일본과도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의 관계를 맺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양국이 함께 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추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정부는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국민들도 우리 경제를 흔들려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단호하면서도 두 나라 국민들 사이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의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며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에 대한 예우를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지사의 예우금을 올렸고, 형편이 어려운 독립유공자 자녀와 손자녀들에게도 생활지원금을 드리고 있다. 보훈 가족의 자택을 방문하는 보훈복지서비스도 시작했다"며 "국내로 영주귀국한 모든 해외 독립유공자의 유족들께는 주택을 지원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나가야 한다.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께서 언제나처럼 우리 국민의 힘이 되어주시고 통합의 구심점이 되어달라"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의 살아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