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성범죄' 엡스타인 자살…트럼프, 클린턴 연관 음모론 리트윗 논란

민주당 대선후보들 음모론으로 정적 공격 수단 이용 반발 거세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03:5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뉴욕남부지검 연방검사가 제프리 엡스타인을 기소했다고 밝히면서 그의 사진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2019.07.08. [사진=로이터 뉴스핌]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수감 중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죽음을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연관됐다는 음모론을 제기 한 트위터 글을 리트윗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근거 없는 음모론을 퍼뜨리고 있다면 거세게 비난했다.

로이터통신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논란의 빌미를 제공한 사람은 보수 성향의 배우 겸 코미디언 테런스 K. 윌리엄스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롯됐다.

그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24시간 7일 내내 자살 감시를 받는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오호 그러셔. 제프리 엡스타인은 빌 클린턴과 관련한 정보를 갖고 있었고, 이제 그는 죽었다”고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클린턴 전 대통령과 엡스타인의 죽음을 연관시킨 듯한 음모론을 리트윗한 것이다.

이에 클린턴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의 리트윗을 비난했다. 그는 "말도 안 되고, 물론 사실이 아니다.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는 그것을 알고 있다“며 "이미 (직무 불능의 대통령의 권한과 직무를 부통령에게 넘기는) 25조 수정안을 발동시키지 않았느냐"고 반발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들도 트럼프의 리트윗을 두고 맹비난에 나섰다. 오로크 전 텍사스주 하원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근거 없는 음모론을 퍼뜨려 자신의 정적들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고 있는 예”라면서 “텍사스주 엘 패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 등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국민적 관심사를 돌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뉴저지주 출신의 부커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리트윗이 “그저 더 무모할 뿐”이라며 "그는 음모론 뿐만 아니라 미국 내 다른 사람들에 대한 분노와 더 나쁜 감정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일생을 바치고 있다"고 비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적에 대한 음모론을 이전에도 제기한 사례가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오바마 전 대통령의 미국 출생 여부를 제기했었다. 앞서 2016년에는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의 아버지와 존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사건을 연관 짓는 근거 없는 음모론을 퍼뜨리기도 했다.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 본인도 음모론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02년 당시 뉴욕 매거진 인터뷰에서 엡스타인을 “굉장한 녀석”이라고 평하면서 “그는 나만큼이나 미녀를 좋아한다. 그리고 그 미녀들은 대부분 나이가 어리다”고 말한 바 있다.

엡스타인은 지난 7월 6일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미성년자를 성매매한 혐의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검찰은 기소장을 통해 엡스타인이 피해자 다수가 18세 미만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유죄 판결시 엡스타인은 최대 45년형까지 처해질 수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검찰과 감형협상(플리바게닝)을 통해 단 2건의 성매매만 유죄로 인정돼 징역 13개월을 살았다. 당시 플로리다주 남부연방검사장으로 감형협상에 관여했던 알렉산더 어코스타는 논란이 일자 지난달 12일 노동부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