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대전시, 10월 31일까지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올해 첫 혈압측정조사 도입…고혈압 등 혈압 관련 지표 산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는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건강조사는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전국적으로 동시에 실시하는 법정조사이다. 지역주민의 건강실태 파악을 위해 매년 전국 255개 보건소와 함께 지역별 평균 900명의 표본을 추출(전국 23만 명) 8~10월에 진행한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오영균 기자]

시는 이번 조사기간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한 조사가구(4500여명)를 방문해 노트북에 탑재한 전자조사표를 이용, 조사대상자와 1:1 면접 조사한다.

조사결과는 △시민의 건강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다른 지역과는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우리 지역의 건강은 무엇이 문제인지를 파악해 지역에 적합한 보건사업을 기획하고 평가하는 근거자료로 활용한다.

이번 조사에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의 건강행태와 삶의 질 등 233개의 설문문항을 조사한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혈압측정 조사를 도입해 고혈압 유병률 등 혈압 관련 지표들을 산출할 예정이다.

조사원은 보건소별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조사원들은 건양대학교 의과대학(책임교수 이무식)의 사전 교육을 통해 표준조사지침을 숙지한 뒤 보건소 담당자와 책임대학교 지도감독 하에 표본으로 선정한 가구를 방문해 가구원 동의를 받고 면접조사를 수행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지역사회 건강통계는 우리 지역에 꼭 필요한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보건사업 추진으로 건강수준을 향상시키는데 활용되는 자료”라며 “통계법에 의해 철저히 비밀이 보장되므로 조사원이 방문했을 때 조사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