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동해시,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제한…현재 미분양 1001세대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2:5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2: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동해시는 공급 물량 조절을 통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을 제한한다.

8일 시에 따르면 동해시는 지난 2017년 10월, 제14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주택건설사업 추진으로 인한 미분양 세대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원 동해시청 [사진=동해시청]

동해시는 올해 7월 기준 미분양세대가 1001세대로 2020년까지 주택건설사업이 예정대로 추진되면 2000세대가 공급돼 주택보급률이 12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주택건설사업승인을 제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미분양관리지역 장기화 및 주택 공급물량 과잉에 따라 8월부터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시까지 신규 공동주택 사업승인신청을 전면 제한할 방침이다.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은 주택시장의 물량공급 추이에 따라 분양승인 시점을 조정한다.

아울러 재건축사업·재개발사업·지역주택조합사업 및 임대주택사업에 한해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후 허용할 계획이다.

장한조 허가과장은 “미분양관리지역 장기화 및 신규주택 물량 증가에 따라 지역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고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하는 등의 문제로 인해 주택 공급 제한 정책을 시행하는 만큼 조기에 주택시장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