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LG U+, 쌩쌩 달리는 도심 도로서도 5G 품질 유지

강변북로‧올림픽대로 고속이동 5G 평균 530Mbps 속도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LG유플러스는 서울 도심의 고속화 도로인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서 5세대이동통신(5G) 연속 커버리지를 구현해 시속 60~80Km로 고속 이동 시 다운로드 평균 530Mbps, 최고 1050Mbps 속도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이 강변북로에서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5G 속도품질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측정은 LG전자 V50 씽큐 5G 스마트폰으로 진행됐다. 이 경우 LG유플러스 5G 이용자는 도로에서 고속으로 달리는 차량 안에서도 U+프로야구,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등 각종 고화질 서비스도 끊김없이 이용할 수 있다.

고속 이동 시에는 밀리세컨드(ms) 단위로 빠르게 변화하는 무선 환경 영향으로 기지국 송출 신호가 이동하는 사용자 위치에 정확히 전달되기 어려워 단말 수신 성능이 악화돼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영향을 준다.

LG유플러스는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이용한 빔포밍 기술을 통해 빠르게 이동하는 환경에서도 효과적으로 신호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지속적으로 기술 연구와 혁신을 거듭하여 고속도로, 고속철도, 지하철, 실내등 다양한 환경에서 5G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