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백종원의 눈물' 골목식당, 시청률 10% 돌파…"마음 다친 게 크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09: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백종원의 눈물로 시청률 10%를 넘겼다.

지난 7일 방송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8.7%, 2부 10.8%(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적수 없는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1.2% 수직 상승한 5%(2부 기준)까지 치솟아 전 프로그램 중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2.1%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여름특집’ 마지막 이야기로 ‘연예인 식당’의 정석 김민교의 태국식당, 이대 앞 백반집, 그리고 포방터 홍탁집과 돈가스집 사장님의 근황이 나왔다. 지난해 ‘인천 편’에서 배우 정인선과 ‘붐업요원’으로 활약하며 직접 태국까지 가 요리를 배웠던 김민교는 방송 이후 실제 ‘태국식당’을 차렸고, 이에 백종원이 기습점검차 식당을 찾아갔다.

[사진=SBS]

김민교는 긴장했지만, 역시 ‘골목식당 모범생’답게 백종원에게 연신 칭찬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기존 메뉴들은 물론 ‘여름메뉴’ 냉쌀국수는 백종원에게 “북한 냉면을 연상시킨다. 연길 냉면과 맛이 비슷하다”는 호평까지 이끌어냈다.

이대 앞 백반집은 충격의 연속이었다. 백종원이 직접 주방을 급습한 결과, 미리 세팅된 뚝배기가 쏟아져 나왔다. 위생 상태는 솔루션 전으로 돌아간 상황이었다. 여 사장님은 백종원의 물음에 핑계로 일관했고, 결국 백종원은 아쉬움과 답답함에 “마음이 다친 게 크다. 이래서 제가 어떻게 믿냐”고 분노했다.

지켜보던 남자 사장님은 “모두 우리 잘못이다. 백 대표에게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제작진들에게도 면목이 없다”고 눈물을 보였다. 백종원은 “다시 잘 좀 해달라”고 호소했고, ‘재교육 솔루션’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밖에 포방터 홍탁집은 대전 청년구단에 막걸리를 팔기로 하면서 ‘골목식당 콜라보’가 성사됐다. 포방터 돈가스집은 ‘이사 위기’를 겪고 있지만 올해까지는 포방터를 지키기로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