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갤노트10' 알림, PC에서도...삼성전자, MS와 파트너십

다양한 기기간 통합된 사용 경험 제공하기 위한 목적
스마트폰과 PC 장점 결합한 제품 '갤럭시 북 S'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7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더 강력해진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과 함께 '갤럭시' 브랜드의 영역과 가치를 확대하는 다양한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스마트폰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갤럭시 북 S를 선보인다. [사진=삼성전자]

이 날 삼성전자는 다양한 기기간 통합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5G 시대를 맞아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AI)을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준비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첫 번째 협력의 결과는 갤럭시 노트10와 윈도우 10 기반 PC 연결성이 강화된 것이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갤럭시 노트10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설정 해제는 갤럭시 노트10 상단 퀵 패널 '링크 투 윈도우(Link to Windows)'에서 하면 된다.  

또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인 아웃룩(Outlook)이 갤럭시 노트10에 기본 탑재된다. 올해 가을부터는 사용자가 별도로 백업할 필요 없이 삼성 갤러리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OneDrive)와 자동으로 동기화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갤럭시 북 S(Galaxy Book S)'도 선보였다. '갤럭시 북 S'는 세계 최초로 퀄컴의 7nm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함께 LTE 이동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가 용이하며, 13.3형의 터치 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탑재해 업무나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한 번 충전으로 거의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다. 최대 1T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최대 1.5TB 용량의 메모리를 이용할 수 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