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NO JAPAN' 원주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스티커 제작·배포

3·1운동 정신을 되새기며 당당히 맞서 나가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0:0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원주=뉴스핌] 김영준 기자 = 백색국가에 한국 배제 등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 조치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강원 원주시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스티커를 제작·배포한다.

강원 원주시가 제작·배포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스티커 [사진=원주시청]

7일 원주시에 따르면 9일까지 1차 1만장을 배포하고 추가로 2만 장을 제작한다. 원주시가 배포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스티커는 차량용 2만2000장, 상가용 8000장 등 총 3만장이다.

지난달 25일 원주시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경제 도발을 규탄하고 공직자의 일본 출장·연수·교육 등을 무기한 중단했다. 또 시민단체의 불매운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추진계획을 수립해 물품 구매 시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본 제품 구매를 중단하고 공사 발주 시 설계 단계부터 일본산 자재·장비 등이 배제되도록 관리·감독을 하고 있다.

또 원주시 출자·출연 기관 등 모든 공공부문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의 자발적인 불매운동도 계속 진행되고 있다.

원주시 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달 29일 일본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데 이어 31일 원주의료원 사거리에서 범시민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읍·면·동에서는 현수막 설치를 마쳤고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들은 릴레이 불매운동 캠페인에 나서고 있다.

원주시의회도 8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한다. 12일 오전 11시에는 원주인권네크워크가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과거사 반성 없는 보복적 경제 규제로 촉발된 경제 전쟁을 100년 전 선조들의 3·1운동 정신을 되새기며 당당히 맞서 나가겠다"며 "전 직원의 솔선수범과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tommy876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