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국제유가, 무역戰 따른 원유 수요 둔화 우려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05:5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0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원유 수요를 위축시킬 것이라는 전망에 브렌트유는 60달러 이하로 하락, 7개월래 최저치에 근접했다.

국제 벤치마크인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0월물은 87센트(1.45%) 내린 58.94달러에 마쳤다. 지난 1월 14일 59.07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1.06달러(1.94%) 하락한 53.63달러에 거래됐다.

세계 최대 원유 소비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다툼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에 유가는 연일 하락세다. 지난주 브렌트유는 9% 하락한데 이어 전날도 브렌트유 3% 넘게 내렸다.

코메르츠방크의 카르스텐 프리츠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유가 시장에 두가지 핵심적인 사안이 있다"며 "첫 번째는 왜 중국이 계속해서 미국의 원유를 수입해야 하는가 하는 점이고, 두 번째는 왜 중국은 이란산 원유를 수입할 때 미국 제재를 따를 것인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고 중국은 미국 농산물 수입 중단으로 맞대응에 나서면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미 재무부는 전날 중국 위안화 가치 급락세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것으로 대응하면서 금융 시장을 패닉 상태에 빠뜨렸다.

골드만삭스도 5일 보고서에서 장기전으로 치닫는 무역 전쟁이 내년 미국 대통령 선거 전까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협상을 더 이상 기대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으로 급락하면서 중국이 위안화 속도 조절에 나서자 투자 심리가 일부 진정됐으나 시장 전문가들은 양국의 무역 장기전을 경고하고 있다.

페트로매트릭스의 올리비어 제이콥은 로이터통신에 "주식 시장에서 이런 움직임이 나타날 때 유가가 지지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미 정부는 올해 하반기 미국의 대표적 셰일오일 생산지인 페르미안 지역 송유관이 완공되면서 허리케인 배리에 따른 멕시코만 생산 감소분이 크게 상쇄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유가에 상승 재료를 제공했다.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조사에 따르면 장 마감후 미국석유협회(API)가 발표하는 미국 원유 재고는 8주 연속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서부텍사스산원유(WIT) 일중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