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은행·기업계 카드사간 '엇갈린' 체크카드 전략, 왜?

기업계 카드사, 낮은 체크카드 수익성에 신용카드에 '선택과 집중'
은행계 카드사, 은행 영업 창구 활용…신용카드 못지않은 혜택 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높은 소득공제율로 체크카드 이용액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기업계와 은행계 카드사간 온도 차가 뚜렷하다. 기업계 카드사들은 은행 정산 수수료 등 각종 비용 탓에 수익성이 낮은 체크카드 출시·판매에 소극적인 반면 은행 영업점이 있는 은행계 카드사들은 적극적이다. 혜택 역시 기업계에 비해 은행계 카드사의 체크카드가 한결 폭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하나카드 등 4개 은행계 카드사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출시한 체크카드는 모두 29종인 반면 삼성·현대·롯데카드 등 3개 기업계 카드사가 출시한 체크카드는 한 종도 없다.

최근 체크카드 승인액 증감률은 꾸준히 신용카드를 웃돌고 있다. 올 2분기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4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늘었다. 신용카드 승인금액 증감률(5.8%)보다 0.6%포인트 높다. 체크·신용카드의 증감률 차는 지난해 2분기 3.1%포인트, 같은 해 3분기 3.4%포인트, 4분기 0.8%포인트, 올 1분기 3.2%포인트다.

하지만 꾸준히 늘어나는 사용에도 불구하고 기업계와 은행계 카드사 간 체크카드를 바라보는 시각 차는 확연히 다르다. 체크카드는 신용카드와 달리 신용공여 기능이 없어 조달 비용이 따로 들지 않지만, 영세가맹점의 경우 체크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이 0.5%에 불과해 수익성이 크지 않다. 여기에 밴(VAN) 수수료까지 지급하고 나면 사실상 역마진도 날 수 있는 구조다. 고객이 체크카드로 결제하면 얻는 수수료 수익이 결제 건당 투입되는 비용 대비 더 적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기업계 카드사들은 체크카드를 은행 계좌에 연결하는 은행 정산 수수료 0.2%를 내고 밴 수수료 0.7%를 내고 나면 영세가맹점의 경우 역마진이 발생한다.

예를 들어 체크카드 고객이 영세가맹점에서 1만원을 결제할 경우 카드사는 가맹점으로부터 50원을 받지만 밴 수수료는 70원을 지급해야 한다. 여기에 기업계 카드사의 경우 체크카드를 은행 계좌에 연결하는 은행 정산 수수료 20원을 지급하면 모두 40원의 역마진이 난다. 지난해 카드 결제액에 비례해서 밴 수수료를 지급하는 정률제로 전환하면서 1만원 이하의 소액 결제에는 평균 0.7% 수준의 밴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소액 결제에선 역마진이 나기 때문에 체크카드 혜택의 경우 1만원·3만원·5만원 이상 결제 시 혜택을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며 "체크카드는 이용금액이 신용카드보다 적기 때문에 신용카드 혜택과 달리 조건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우대수수료율을 적용받는 영세·중소가맹점이 전체 가맹점의 90% 이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남는 게 없는 셈이다. 체크카드의 강력한 영업 채널인 은행 영업 창구가 없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반면 은행계 카드사들은 은행 정산 수수료가 0.2%보다 낮은 데다 은행 영업점이라는 확고한 영업 채널이 있고, 체크카드 고객을 신용카드 고객으로 포섭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영업 유인을 갖고 있다. 때문에 체크카드에도 신용카드 못지않은 다양한 혜택을 담는 은행계 카드사와는 달리 기업계 카드사의 체크카드는 혜택 측면에서도 은행계 카드사에 못 미친다.

900만명 이상의 고객이 이용하며 '국민 체크카드'로 자리 잡은 'KB국민 노리체크카드'는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 10% 청구할인, 이동통신 요금 2500원 환급할인, 영화 35% 할인 등 신용카드 못지않은 혜택을 제공한다. 반면 현대카드의 대표적인 시리즈 상품인 M카드의 체크카드인 '현대카드 엠 체크(M CHECK)'는 월 100만원 미만 이용 시 0.5% M포인트 적립, 월 100만원 이상 이용 시 1% M포인트 적립이 전부다.

일각에선 기업계 카드사의 체크카드 영업환경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2012년 2월부터 체크카드 활성화를 위해 체크카드 발급 때 필요한 신한·KB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개 시중은행의 계좌 이용을 전면 허용하고 은행 정산 이용 수수료율은 0.5%에서 0.2%로 0.3%포인트 인하했다. 정부 입장에서 가파르게 늘어나는 가계부채와 신용위험을 줄이기 위한 방편이다. 하지만 여전히 기업계 카드사들로선 체크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에 비해 지나치게 수수료 부담이 높다는 지적이 있다.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기업계 카드사들은 은행과 제휴를 통해 일정 비용을 들여야 하는데 기업계 카드사들이 은행계 카드사보다 수수료를 많이 지불한다는 얘기는 과거부터 있었던 만큼 수수료를 줄이는 방안에 대한 논의 필요성은 있다"며 "은행권과 모든 핀테크 사업자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동결제 시스템(오픈뱅킹) 이용 수수료를 현행 400~500원에서 10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것과 같이 추가로 기업계 카드사들의 체크카드 발급에 필요한 수수료율을 낮추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