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6일 위안화 기준환율 또 올라 7위안 바짝 근접, 화폐전쟁 위기 고조

달러-위안 환율 7위안 돌파, 화폐전쟁 '서막'
기준환율 상향조정, 중국 정부의 반격 '시그널'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1:0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역외 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의 '상한선'으로 여겨졌던 7위안 선이 뚫리고,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환율 조작국이라고 공개 비난하면서 우려했던 글로벌 화폐전쟁이 막을 올리는 분위기다. 

중국 경제뉴스 전문매체 쥐헝왕(鉅亨網)은 5일 달러-위안 환율의 7위안 돌파 후 국내외 전문가와 외환 거래 담당자들 사이에서 이번 위안화 가치 급락을 화폐전쟁의 신호탄으로 보는 견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한편 6일 인민은행이 고시한 기준환율은 7위안에 더욱 근접했다. 이날 달러-위안화 환율은 전날보다 0.0458위안안 오른(위안화 가치 하락) 6.9683위안으로 고시됐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 환율 통한 중국의 '반격' 시작됐나

5일 역외 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2%가까이 하락하고 7위안 선을 돌파했다. 이날 고시된 기준환율도 1달러 당 6.9225위안으로 7위안 선에 바짝 접근했다. 인민은행은 홈페이지를 통해 위안화 가치 급락이 중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등 무역전쟁의 영향이라고 위안화 평가절하의 원인을 미국에 돌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정부가 위안화 환율을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환율조작에 나섰다고 비난했다.

외국의 국제 경제 전문가들도 중국이 환율을 통한 '반격'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미국 월가의 유명한 금융 전문 블로그 제로헤지(Zero Hedge)는 중미 무역담판 결렬 후 '필요시 반격'을 강조했던 중국이 환율을 통한 행동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제로헤지는 5일 한국의 원화 가치도 급락했지만, 시장의 관심은 중국 위안화에 더욱 쏠렸다고 설명하며, 중국이 위안화를 무역전쟁의 '무기'로 내세우면서 트럼프가 '분노'의 트윗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와 같은 내용의 트윗을 남기면서 그의 '예언'은 적중했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일본 SBI 증권의 투자신탁과 고정수익 부분 총괄 츠토무 소마(Tsutomu Soma)도 달러 당 위안화 환율의 7위안 돌파는 매우 놀라운 사태로 향후 중국 정부의 제스처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수리 런(Shuli Ren) 블룸버그 칼럼니스트는 "중국이 드디어 똑똑해졌다. 중국이 지금처럼 다양한 대응책을 전개한다면 미국의 관세 압력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 중국은 미국에 대응할 도구가 아직 많이 남아있다"라며 위안화 환율 급등(가치 하락)이 무역전에 맞서는 중국의 반격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위안화 평가절하 추세가 지속되면 중미 간 화폐전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시장은 줄곧 통상 부문에서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이 기술전쟁을 거쳐 화폐전쟁으로 확전 되는 시나리오를 언급해왔다. 시장은 5일 달러-위안화 환율의 7위안 돌파가 화폐전쟁의 시발점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향후 인민은행의 위안화 기준환율 고시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 위안화 약세 지속 여부 인민은행 시그널 주목해야

토미 셰(Tommy Xie) 화교은행(OCBC) 경제학자는 위안화의 지속적인 가치 하락 여부는 인민은행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향후 인민은행이 고시하는 달러-위안화 기준환율이 6.9위안 이상을 유지한다면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용인하는 정부의 시그널로 받아들여도 좋다고 설명했다. 5일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화 환율이 7위안을 넘어선 것도 6.9225위안에 근접한 기준환율의 영향이 절대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6일 고시된 달러-위안화 기준환율은 전날보다 더욱 올라 위안화 약세가 추세화 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실어줬다. 

미국의 유명한 헤지펀드 헤이맨 캐피털(Hayman Capital)의 창업자 카일 배스(Kyle Bass)도 위안화의 추가 평가 절하를 전망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위안화 자본 유출이 시작됐으며 향후 위안화 가치는 더 큰 폭으로 하락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위안화 가치 급락에 국제 금시장과 비트코인 시장은 들썩였다. 중국 정부가 위안화 자산 관리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중국 내 위안화 자산을 비트코인으로 전환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통상 위안화 환율이 약세를 나타낼 때마다 비트코인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또한 위안화로 거래되는 순금의 가격도 급등했다.

호주의 솔터 브라더스 애셋매니지먼트의 고위 관계자는 "글로벌 화폐전쟁이 발발했음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는 무역전쟁의 자연스러운 확대 현상이며,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