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기보, '중기부 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 도입

소재·부품 R&D기업을 중심으로 저금리 대출상품 연계 우대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08:4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기업의 R&D(연구개발)사업화 지원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이 나섰다.

기보는 중소벤처기업부 R&D과제 성공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약을 맺고 '중기부 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보증의 대상기업은 최근 5년 이내 중기부 소관 R&D과제 성공 판정을 받은 기업이다. R&D 성공과제의 사업화와 양산에 소요되는 운전·시설자금에 대해 보증비율을 최대 95%까지 우대받고, 보증료는 0.3%p 감면된 조건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기업은행·하나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R&D성공기업 전용 저금리(1%~2%p 인하)대출 상품과 연계해 1000억원 규모의 R&D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며, 이로 인해 원활한 자금수급 및 금융비용 부담완화 효과가 기대된다.

그동안 중소기업 대상의 R&D정부출연 규모에 비해 R&D사업화자금 지원 규모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으로, 이는 R&D기업의 저조한 사업화 성공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이에 기보는 중기부 R&D전문기관과의 정보공유 채널을 마련하고 질 높은 금융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해 R&D사업화를 촉진하고자 이번 협약보증 상품을 마련했다.

기보 관계자는 "기정원과의 협업을 통해 중기부 R&D우수 성공기업을 중점 발굴하고, 기업은행·하나은행과의 저금리 대출 연계를 통해 기업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할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핵심 소재 및 부품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기술보증기금]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