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산케이 "한국의 수출규제 대응책 즉효성없다"

극우언론 산케이, 한국의 대응책 평가절하

  •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한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대한 범정부적 대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이 "즉시 효과가 있는 대응책은 없다"고 평가했다.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예산, 법령, 세제, 금융 등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며 "내년 본예산에 최소 1조원+α 이상이 집중 투자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협의회 대응책을 보도하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신문은 "자국내 기업 육성 등 시간을 요구하는 조치에 중점을 뒀다"며 "즉효성있는 대응책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내에서 극우 언론으로 분류된다. 

다른 일본 언론도 이날 협의회에 관해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대응책에 대해 "자국 내 기업에 타격을 줄이려는 의도"라고 전했고, NHK는 협의회 참가자들의 발언을 인용하며 "일본 정부에 대한 불신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8.04 kilroy023@newspim.com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