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광역시, '공공기관장 공개 모집' 투명성 키운다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여성재단 대표, 광주비엔날레 사무처장 공모
"사적 인연·청탁 등으로 부적합 인물이 중요 공직 맡게 해선 안 돼"

  • 기사입력 : 2019년08월03일 12:5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3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광역시가 산하 공공기관장을 공개모집 한다고 2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여성재단 대표, 광주비엔날레 사무처장이다.

광주신용보증재단 박종광 이사장이 임기를 10개월여 남겨두고 물러나면서 광주시가 새 이사장 임명을 위한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광주시에 따르면, 박종광 이사장이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 사표 수리가 이뤄졌다. 박 전 이사장은 민선6기 때인 2017년 4월부터 업무를 시작해 내년 4월19일까지 약 10개월의 임기가 남은 상황이었다.

민선7기 들어 윤장현 전 시장 때 임명된 시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하나 둘 자진해 물러나는 상황에서 박 전 이사장도 ‘결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이사장은 사표를 제출하면서 “민선7기 시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변화와 혁신에 부응하고자 한다”는 뜻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주여성재단 염미봉 대표도 임기 1년을 남겨둔 상태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재단은 지난 2011년 6월 출범한 광주시 출연기관으로 여성가족정책연구, 지역여성네트워크 구축, 성평등 교육, 성별영향분석평가 등 성평등 도시 광주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여성재단의 경우 여성가족재단으로 기능을 확대 개편할 예정으로 “여성, 가족, 저 출산 등의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인물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여성재단 대표는 현재 공석으로 재단이 그동안 파행을 겪으며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차기 대표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조직 장악력'이 심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1일 정례조회에서 “산하 기관장 인사에 있어 광주발전에 헌신할 자세가 되어있고 능력 있는 인물들이 발탁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하고 “사적인연·청탁 등으로 부적합 인사가 공직을 맡아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관련부서와 기관에서는 광주발전을 위해 해당기관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갈 적임자가 임용되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