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글로벌시장, '트럼프발 관세전' 재개에 안전자산으로 ‘줄행랑’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19:19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1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중국에 추가 관세 위협을 가하면서 사실상 무역전쟁 휴전을 끝낸 영향에 2일 세계증시가 급락하고 안전자산인 국채와 엔화가 상승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무역협상 타결 의지에 불만을 표하며 오는 9월 1일부터 3000억달러 중국 수입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했다.

기존의 관세에서 제외된 나머지 수입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시행하겠다는 뜻으로, 애플 아이폰을 포함해 소비재 대부분이 관세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2일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응수했다.

이번 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25bp(1bp=0.01%포인트) 금리인하를 단행했으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인하 사이클의 시작이 아니다’라고 못 박아 매파 기조를 보여 실망한 시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일격을 날렸다.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 지수는 2% 빠지며 연중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 중이다. 무역 사안에 민감한 독일 DAX 지수와 프랑스 CAC40 지수도 각각 2.7% 가량 급락 중이다.

앞서 일본 닛케이 지수도 2.1%, 홍콩증시도 2.5%, 중국 본토 증시도 1.5% 급락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가 0.6% 내리고 있다. 간밤 미국 S&P500 지수가 0.9% 미끄러지며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후, 이날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중국 상하이에서 지난달 30~31일 미국과 중국 고위급 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마무리된 후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관세 위협을 가하면서 사실상 양국 간 무역전쟁 휴전이 끝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 도피하고 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독일 10년물 국채인 분트채로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3bp 이상 떨어진 마이너스(-)0.529%로 사상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1.832%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2016년 11월 8일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트럼프발 무역 긴장 고조로 연준이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높아졌다.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서 9월 연준의 추가 금리인하 확률이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위협 전인 60%에서 100%로 올라갔으며, 12월까지 추가로 25bp 인하할 확률도 높아졌다.

외환시장에서는 일본 엔이 미달러 대비 5주 만에 최고치, 파운드 대비 2년 반 만에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 2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소폭 하락 중이다. 달러가 하락하면서 유로는 달러 대비 2년 만에 최저치인 1.1027달러에서 소폭 반등하고 있다.

중국 위안화는 역내 시장에서 미달러 대비 0.7% 내리며 2018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파운드는 미달러 대비 30개월 만에 최저치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첫 시험대로 여겨졌던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이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하는 야당 자유민주당에 패배해, 하원에서 겨우 1석 차이로 과반을 유지하게 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전망이 한층 불투명해졌다.

상품시장에서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2.3% 급등했던 금값이 소폭 하락하고 있으나 여전히 6년 만에 최고치인 온스당 145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던 국제유가는 반등하고 있다. 전날 7% 폭락했던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2.2% 오르며 배럴당 61달러84센트 수준으로 회복했고, 전날 7.9% 급락했던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도 배럴당 54달러96센트로 1.9% 반등 중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