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 가려던 엘살바도르 이민자, 멕시코 경찰 총에 맞아 사망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05:5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0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가려던 엘살바도르 출신 이민자 남성이 멕시코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일이 벌어져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일(현지시각)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의 살티요에서 미국으로 가기 위해 화물열차를 기다리던 엘살바도르 출신 35세 남성이 8살 딸이 보는 앞에서 현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민자 지원단체인 ‘살티요 이민자의 집’은 경찰이 이날 이민자들을 급습해 발포하며 추격했다면서, 남성이 사망한 데 이어 2살짜리 여아가 어머니와 격리되는 상황도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반면 코아우일라 주 정부는 이민자 단속 중 화물열차를 기다리던 이민자들이 먼저 경찰에게 욕설을 퍼부었고, 이 중 한 명이 옷 안에서 총을 꺼내 먼저 경찰을 향해 쐈기 때문에 대응 사격을 한 것이라며 반박했다.

주 정부는 현재 남성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이며, 격리됐던 여아는 안전하게 아동복지 관계자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 연방 정부는 성명을 내고 경찰이나 이민단체 어느 쪽도 이날 이민자 단속에 관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멕시코 살티요에서 중남미 이민자들이 미국을 향해 철길을 따라 걷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