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바이두가 배팅한 전기차업계 다크호스, 중국판 테슬라 웨이마

5조원 가치 유니콘,바이두와 손잡아
가성비 높은 전기차로 시장 호평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판 테슬라’로 꼽히는 중국 신흥전기차 업체. 그 중 웨이마자동차(威馬汽車, 이하 웨이마)가 상반기 전기차 판매량 순위 상위권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웨이마는 설립 초창기 바이두와 텐센트등 거대 인터넷 기업의 ‘낙점’을 받으며, 현재까지 유치한 투자금 규모만 230억 위안에 달한다.

지난 3월에도 바이두(百度)를 주축으로 하는 기관투자자로부터 시리즈 C 투자금 30억위안 펀딩에 성공했다. 이 자금은 유통채널 확보와 기술 개발에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후룬연구원(胡潤研究院)은 웨이마의 기업가치를 300억위안(약 5조원)으로 평가했다.

현재 웨이마를 비롯한 신흥전기차 업체들은 자동차 업계로 외연확대를 노리는 중국 인터넷 공룡 BAT(알리바바,바이두,텐센트)와 이해가 맞아떨어지면서 투자유치 및 기술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웨이마는 바이두와 손을 잡고, 텐센트와 알리바바는 각각 웨이라이(NIO),샤오펑(小鵬)을 지원하면서 신흥 ‘전기차 삼각구도’가 형성되는 모습이다.

웨이마자동차 [사진=바이두]

◆’스마트카 대중화’ 내세운 웨이마, 합리적 가격으로 시장공략 성공  

지난 2015년 설립된 웨이마는 지리(吉利) 자동차 경영진 출신인 선후이(沈暉) CEO가 이끌고 있다. ‘웨이마’란 명칭은 독일어 ‘웰트 마이스터’(세계챔피언 Weltmeister)에서 유래됐다.

웨이마는 ‘스마트카 대중화’를 목표로 내세우며 지난해 4월 전기차 모델 SUV EX5를 선보였다. 경쟁사인 웨이라이(NIO)가 ‘프리미엄 브랜드’를 지향한 데 비해, 웨이마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으로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웨이마는 베이징 상하이등 대도시에 거주하는 2030세대 소비자를 타깃으로, 합리적 가격(13만~20만위안/2200만~3400만원)의 고품질 순수전기차(EV)를 선보인다는 전략을 펼쳤다. 정부 보조금을 적용하면 웨이마 EX5의 가격은 11만 2300위안(약 1900만원)까지 떨어진다.

웨이마의 전략은 적중했다. 웨이마는 가성비와 품질을 무기로 신흥 전기차 업체중 올 상반기 판매 선두그룹에 들며 만족스런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중국 승용차연합회(乘聯會)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3대 신흥차 업체인 웨이라이(蔚來) 웨이마(威馬) 샤오펑(小鵬)의 도매 판매량은 각각 9596대,8747대, 7481대를 기록했다.

실질적인 차량 인도건수면에선 선두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웨이마의 상반기 차량인도량은 8536대로, 신흥전기차 업체 중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웨이라이(蔚來), 샤오펑(小鵬)은 각각 8493대, 7656대로 집계됐다.

또 차량공유 및 렌터카 업계에도 진출하며 외연확대에 나서고 있다.

웨이마는 자회사 ‘GETnGO’를 통해 하이난(海南)에 EX5 1000대를 배치, 차량 렌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향후 웨이마는 차량렌트사업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하는 한편, 차량 주행에 따른 데이터를 축적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전기차 제조사에서 ‘지능형 차량 서비스’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웨이마의 방침과 맥을 같이한다.

자동차업계 베터랑 웨이마車 선후이 CEO

20년 이상 자동차 업계에서 종사한 웨이마 선후이(沈暉) CEO는 ‘스마트 카의 대중화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지난 2015년 전기차 업체를 설립했다.

선후이 CEO[사진=바이두]

그는 미국 UCLA대학에서 석사를 마친 뒤 장기간 미국과 유럽 자동차 업계에서 근무했다. 선후이는 미국 자동차 부품 업체 보그워너(BorgWarner)에서 아시아 사업을 담당했고, 중국 사업을 총괄하는 최고경영진 자리까지 오르며 승승장구했다.

선후이는 2007년 귀국해 중국에 진출한 피아트의 경영을 맡았고, 피아트와 광저우자동차간 합작사를 설립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그 후 2009년 지리자동차의 리수푸(李書福) 회장의 요청으로 지리차 경영진으로 합류하게 된다.  

2014년 지리차를 그만 둔 선후이는 스마트카 제조에 특화된 업체를 목표로 상하이에서 창업을 하게 된다. 그 후 그가 이끄는 웨이마는 불과 2년만에 100억 위안에 달하는 투자금을 유치하며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현재 웨이마자동차는 다른 신흥 전기차 기업과 달리 저장성 원저우(温州)시에 전기차 생산을 위한 자체 공장을 구축, 품질 관리에 있어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올해 안에 2종의 신규 모델 EX5 Pro 및 EX6를 추가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