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쌍용건설, 싱가포르에서 안전관리능력 입증

싱가포르 지하철·콘도 현장 안전보건상 수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쌍용건설이 싱가포르 현지에서 안전관리능력을 인정받았다.

31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지난 30일 싱가포르 노동부(MOM)가 주관하는 안전보건 시상식에서 쌍용건설이 수행한 도심지하철 T308 현장과 포레스트 우즈(Forest Woods) 콘도미니엄 현장이 안전보건상(SHARP Awards)을 수상했다.

싱가포르 노동부(MOM)가 주관하는 안전보건 시상식에서 쌍용건설의 도심지하철 T308 현장과 포레스트 우즈(Forest Woods) 콘도미니엄 현장이 안전보건상(SHARP Awards)을 수상했다. [사진=쌍용건설]

SHARP(Safety & Health Award Recognition for Projects) 어워드는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 안전보건위원회가 매년 싱가포르 내 모든 건설현장을 점검해 우수한 안전보건시스템을 갖춘 시공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쌍용건설은 2010년 이후 총 22회에 걸쳐 이 상을 수상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세계 건설업체의 각축장이 된 싱가포르에서 토목현장과 건축현장이 동시에 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수준의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T308 공사는 지난 2016년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해 약 3050억원에 수주한 공사다. 1.78㎞ 구간에 TBM 터널 2개(쌍굴)와 역을 포함한 지하철 공사다.

포레스트 우즈는 싱가포르 최대 민간 발주처인 CDL이 발주한 519가구 규모의 콘도다. 지난 2016년에 1000억원에 수주해 시공 중이다. 이 현장들은 평소 근로자들에게 다양하고 강제적인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해 착공 이후 현재까지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에서만 6400만 인시, 전세계 현장에서 약 1억7000만 인시 무재해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안전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해외 수주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