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30·40대 “신차 안사”...상반기 자동차 판매 4.3%↓

상반기 자동차 판매 88만9588대...전년비 4.3% 줄어
SUV·전기동력차 선호...환경이슈에 경유차 소비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5:18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지난 상반기 자동차 소비자에게 뚜렷한 변화가 감지됐다. 30~40대의 구매비중이 역대 최저수준으로 감소하는 한편 SUV 선호도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상반기자동차신규등록’ 보고서에서 2019년 상반기 자동차 판매가 전년 대비 4.3% 감소한 88만9588대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기아차 셀토스 [사진 기아차]

자동차 내수는 지난 2015년 이후 연간 182만~185만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과 레저 지향의 라이프스타일, 자동차화재 사건 등으로 상반기 소비자 유형에 뚜렷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우선 SUV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소형·대형 SUV 출시로 소비자 선택폭이 넓어져 상반기 SUV 판매는 4.3% 증가했다.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4.2%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면 경유차 선호도는 하락했다. 배출가스시험방법(WLTP) 강화,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사건 등 미세먼지 관련 이슈가 빈번해지며 상반기 경유차 판매는 16.5% 감소했다. 판매비중 역시 39.5%까지 떨어지면서 휘발류차량(45.4%)에 1위를 내줬다.

반대급부로 전기동력차 시장은 확대되고 있다. 하이브리드차 판매호조, 전기차와 수소차에 대한 정부지원 확대로 금년 상반기 판매가 28.6% 늘었다.

주력 구매층인 30~40대의 구매비중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들의 차량구매는 13.7%나 감소해 34.1%의 구매비중을 나타냈다. 협회측은 “경기 부진 장기화로 발생한 취업난의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반대로 공유 차량이 포함된 법인구매 비중은 28.3%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입차 판매는 유럽계 판매 부진의 반사익을 일본 업체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계 브랜드는 하이브리드차를 중심으로 금년 상반기 2만3850대를 판매해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최근 자동차 소비 선호의 변화는 국내·외에서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업계는 선호 변화에 맞춘 기민한 제품개발 및 생산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전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