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관급 건설공사 계측관리 용역, 시가 직접 발주한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1:58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1: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앞으로 서울시 건설공사에서 지반과 지하수 분포와 같은 계측관리 용역을 시가 직접 발주한다. 지금은 시공사가 계측관리 용역을 발주했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계측 품질을 높이고 정확한 계측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계측관리 용역 분리발주를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

건설공사를 할 때 구조물의 기울어짐이나 지하수위, 지반 변동 등에 대한 정확하고 안전한 예측 및 관리를 하겠다는 취지다.

건설공사에서의 계측은 계획·설계 단계에서부터 시공 및 완공 후의 유지관리 단계에 이르기까지의 지반 움직임과 사용부재의 변형, 지하수 분포상태 등을 예측하고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그동안 계측관리도 공사에 포함해 발주했기 때문에 시공사가 직접 계측업체를 선정해왔다. 이렇개 되자 시공사와 계측업체 간에 상호 견제가 곤란하고 저가 하도계약으로 인해 계측 품질이 떨어지는 것과 같은 문제가 있었다는 게 서울시의 지적이다.

아울러 건실한 계측 전문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업체와 참여 기술인 등에 대한 일정기준 충족여부를 판단하는 사업수행능력(PQ) 평가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건설공사 계측관리용역 사업수행능력 세부평가기준’도 마련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그동안 시공사에서 관리해오던 계측관리를 발주처에서 직접 발주해 관리하게 되면 계측품질 향상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