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안산시, 취약계층 미니 태양광 무상설치 지원

한국전력공사,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등과 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4:1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4: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산=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안산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 전기안전공사,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과 ‘취약계층 미니 태양광 무상설치 협약’을 체결하고 에너지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미니 태양광 설치 지원 등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가운데)이 시장실에서 31일 취약계층 미니태양광 무상설치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안산시]

시에 따르면 체결된 협약은 임대주택을 대상으로 한 미니 태양광 설치 지원 및 유지관리를 위한 것으로 시는 태양광 설비 설치 가정의 실질적인 전기요금 감면 효과로 에너지 복지 증진과 재생에너지 인식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아울러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어가는 에너지 복지사업 추진 차원에서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과 사회 나눔 활동을 위한 지역사회공헌기금 4000만원을 후원했다.

이창수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은 “2017년부터 3회에 걸쳐 2300여 만원을 ‘안산에너지 나눔 봉사단’에 기부하고 있다”며 “올해는 취약계층에 대한 미니 태양광 무상설치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전국 최고의 에너지 자립도 시 안산을 만들기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좋은 모범 사례”라며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통해 2030년까지 전력 자립도 200%, 신재생에너지 비중 30%를 달성하고 따뜻한 에너지 복지로 실현되는 안산시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2012년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 시대를 대비해 저탄소 녹색사회 세상 구현을 위한 지역공동체로 출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해 현재까지 태양광발전소 18개소 2192㎾를 설치·운영 중에 있는 전국 제일의 모범 협동조합이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