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2100가구 하반기 공급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지하철역 가까운 곳에 청년들이 편리하게 거주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올 하반기 2136가구 공급된다.

시는 이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8만가구를 차질없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 하반기 충정로, 구의동 등에 역세권 청년주택 2136실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실제 입주는 2020년 이뤄질 예정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민·청년층에 공적임대주택 24만가구 공급을 목표로 작년 초 발표한 '공적임대주택 5개년('18.~'22.) 공급계획'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올 하반기 입주자 모집을 할 역세권은 5곳이다. 역세권 별로는 △구의동 84실(공공 18실, 민간 66실) △충정로3가 523실(공공 49실, 민간 474실) △서교동 1121실(공공 199실, 민간 922실) △용답동 170실(공공 22실, 민간 148실) △숭인동 238실(공공 31실, 민간 207실) 각각 공급된다.

실제 입주는 입주자 모집을 마치고 6개월 뒤 이뤄진다. 신청자에 대해 소득기준을 비롯한 입주요건 심사를 거쳐야 해서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 공급되는 역세권 청년주택은 내년 상반기 입주할 예정이다.

[자료=서울시]

이와 함께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8만 가구를 공급(사업시행인가 기준)하는 계획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은 지난 2017년 2월 처음 시행됐다. 이후 37개 사업 1만4000여 가구에 대한 사업시행인가를 완료했다. 이는 이 기간 공급목표(3만500가구) 대비 46%에 해당한다.

유관기관 협의 중인 곳을 비롯해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6800가구를 더하면 68%(2만800가구)가 된다. 이밖에 추가로 사업시행자의 의뢰로 시가 사업 가능성을 검토하고 7200가구와 사업자가 추진의사를 타진해 자체적으로 사업성을 검토 중인 8300가구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사업시행인가가 완료된 1만4000가구 가운데 약 7800가구는 건축공사를 하고 있다. 나머지 6200가구는 굴토심의, 건축물구조심의, 시공사 선정 등을 거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나아가 서울시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진행시 인허가 절차 소요시간 단축을 위한 행정지원 강화, 사업성 강화, 청년들이 부담 가능한 임대료 적정선 도출 등의 제도 개선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8년 이상 임대해야 하는 청년주택 사업의 사업성에 대해서도 시장의 의견을 듣고 지속적으로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사업자를 대행해 최초 입주자 모집공고, 접수, 신청자 자격확인 및 입주대상자 선정 등의 업무를 시행한다. 공사 홈페이지와 신문 공고에서 세부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현재 청년 1인가구의 37%가 '지옥고'(반지하, 옥탑방, 고시원)에 살고 있는데 윗세대를 지탱하고 미래세대를 연결하는 청년세대가 주거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문제이자 큰 손실"이라며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실제 공급이 가시화되기까지 몇 년의 시간이 걸리는 만큼 더디게 느껴질 수 있지만 청년들과 민간사업자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