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신한 인플루언서' 창단…직원 유튜버 키운다

송튜버로 활동…9월부터 개인 유튜브 채널서 콘텐츠 선보일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14: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신한은행이 고객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한 인플루언서(Influencer)'를 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29일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소재 복합문화공간 ‘앨리스 몽드’에서 진행된 신한은행 인플루언서 창단식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방송 컨셉 포토월에서 직원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29일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소재 복합문화공간 앨리스 몽드에서 '신한 인플루언서' 창단식을 열었다. '신한 인플루언서'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 SNS를 통해 소통하고 정보를 얻는 트렌드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사회·문화적 현상을 감안해 만들어진 것이다.

'신한 인플루언서'는 직원 유튜버 10명과 SNS 서포터즈 30명으로 구성됐다. 직원 유튜버들은 유튜브에서 ‘송튜버’라는 이름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송튜버’는 ‘신한’의 초성 ‘ㅅ’과 ‘ㅎ’을 상하단으로 조합한 ‘송’과 ‘유튜버’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노래처럼 즐거운 유튜브 속 금융라이프’라는 의미를 담았다.

‘송튜버’들은 다음달 전문 교육기관의 커리큘럼에 참여한 후 9월 중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이들은 먹방, 부부토크, 현장 리포트 등 각자 특화된 컨셉으로 금융상품·서비스를 홍보하고, 영업점을 소개하며 신한은행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창단식에는 진옥동 행장도 참석해 송튜버들을 격려했다. 진 행장은 “전문성을 갖춘 크리에이터로 성장해 다양한 주제로 고객들과 소통하면서 신한은행과 고객을 연결해주기 바란다”며 “여러분들이 갖고 있는 끼와 개성, 열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